주한미군 “한반도내 ‘생화학 실험’ 없었다”
  • 경기 평택 =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04.03 0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주피터 프로그램' 관련, 국방부·주한미군 공식입장 확인
"주피터프로그램, 주한미군 조기 경보위한 방어용 체계"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주한미군의 생화학무기 실험, 이른바 '주피터 프로그램 지속 추진' 의혹과 관련해 미군은 "한반도 내에서는 어떠한 생화학 실험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 7월6일 서울 광화문 KT 앞에서 주한미군 생화학무기 실험실 부산 설치를 반대하는 부산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016년 7월6일 서울 광화문 KT 앞에서 주한미군 생화학무기 실험실 부산 설치를 반대하는 부산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경기 평택시는 부산 8부두 주한미군 부대에서 탄저균 등을 활용한 생화학 실험이 추진되고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와 미군 측에서 이같은 공식 답변을 받았다고 3일 전했다.

시에 따르면, 주한미군 공식 답변은 "주피터 프로그램은 화생 위협이 있을 경우 주한미군 및 정부에 조기 경보하기 위한 방어용 체계"이며, "예산평가서상 '살아있는 매개체 테스트'는 미국내에서만 수행되고 대한민국에서는 시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주한미군은 한반도 내에서 어떠한 생화학 실험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 또한 "2015년 탄저균 배달사고 이후 사균샘플도 국내 반입 시 관련정보를 정부에 통보토록 SOFA(주한미군 지위 협정)에 절차가 마련돼 있다"며 "주한미군은 주피터 프로그램과 관련 어떠한 생화학실험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평택시는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젝트 생화학 실험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달 18일 국방부와 주한미군 측에 정확한 설명과 해명 자료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한편 주한미군의 국내 생화학 실험은 2015년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에 살아있는 탄저균 배달 사고로 세상에 알려졌지만, 2017~18년 '남북 화해 무드'로 분위기가 잠시 가라앉았다.

하지만 최근 미 국방부 ‘2019 회계연도 생화학방어프로그램 예산 평가서'에 주한미군이 부산항 8부두에서 생화학무기 등을 지원하기 위한 테스트를 지속하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자 논란이 확산됐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