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의 배수진…운명의 10%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4.15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전까지 지지율 10% 도달 못하면 사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4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4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당 내에서 지속적으로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손 대표는 4월15일 “올 추석 때까지 바른미래당 모습과 역할이 구체화되지 않으면 (당 대표직을)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오늘로 내년 총선이 1년밖에 안 남았다. 불필요한 논란으로 당력을 소모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저에 대한 비난은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인정한다”면서도 “자리 보전을 위해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는 비판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표를 그만두는 순간 당이 공중분해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한다”며 “당 밖에서 바른미래당을 해체시키 위해 이쪽, 저쪽을 흔드는 상황에서 무책임하게 사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고위원 일부가 의도적으로 회의를 무산시켜서 당무를 방해하는 행위, 당과 당우언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발언은 당의 대표로서 좌시하지 않겠다.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대표의 사퇴를 거듭 요구하고 있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에 대한 경고성 발언도 내놓았다.

이어 손 대표는 내년 총선을 겨냥한 대비책도 제시했다. 바른정당계 5선 중진인 정병국 의원을 당 혁신위원장으로 위촉해 당의 정체성을 확립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가 추상적으로 보수다, 진보다 싸우지 말고 바른미래당은 어떤 대한민국을 꿈꾸고 무엇과 싸우려는지, 누구를 대변하려는지, 어떤 정치를 하려는지 등을 구체적으로 내놓아야 한다”면서 “정병국 의원에 요청해 당의 노선과 정체성을 제대로 정립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올가을 추석을 기한으로 정해 바른미래당의 모습과 역할이 그때까지 나오지 않으면 당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선언하고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그만두겠다. 비록 우리가 패배의 기운 속에 감싸여 있는 듯하지만 1년 뒤에는 승리의 기쁨에 싸여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