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프로젝트③] 민주당은 벌써 총선체제 돌입
  • 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9.04.22 09:00
  • 호수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당, 5월에 총선기획단 발족 예정…전직 차관, 지방경찰청장, 청와대 참모들 출마설 무성

7개 부처 장관 교체 등 개각이 마무리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사실상 총선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이 공천 기준을 4월16일 공식 발표하면서 내년 21대 총선 출마를 놓고 당내 경쟁은 본격화됐다. 

이번에 발표된 기준안에 따르면, 현역 국회의원이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할 경우 반드시 당내 경선을 거쳐야 한다. 공천 심사에서 정치 신인은 10%가량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여기서 말하는 ‘정치 신인’은 시·도당위원장과 지역위원장 등 당내 어떠한 경선에도 참여하지 않은 경우다. 당내 경선에 출마했던 사람 등도 가산 대상에서 배제된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같은 새내기 출마자일수록 유리하다. 

더불어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 간사인 강훈식 의원이 4월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열린 4차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회의에서 내년 총선에 현역 의원이 출마하는 경우 전원 경선을 거치도록 하는 내용의 공천 기준을 잠정 결정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 간사인 강훈식 의원이 4월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열린 4차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회의에서 내년 총선에 현역 의원이 출마하는 경우 전원 경선을 거치도록 하는 내용의 공천 기준을 잠정 결정했다. ⓒ 연합뉴스

지난번 회의에서 경선 투표권을 ‘2019년 8월1일 이전 입당한 권리당원 중 같은 해 2월1일부터 2020년 1월31일까지 당비를 6회 이상 납부한 자’에게 부여키로 한 것은 조기 총선체제의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권혁기 전 춘추관장,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 이어 최근에는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도 성남 중원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민주당 입당 절차를 마쳤다. 

일부 지역에서는 벌써부터 공천권을 놓고 경쟁이 치열하다. 단적으로 서울 종로의 경우 이낙연 국무총리 출마설이 나오는 가운데, 현 지역구 의원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또다시 도전장을 내밀지가 관심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의 선거 결과도 차기 총선의 중요한 관심거리다. 낙동강 벨트의 한 축을 책임진 부산시당은 최근 조국 수석을 ‘인재영입 1호’라고 밝히고 5월말 영입 가이드라인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동시에 총선기획단도 발족시킬 예정이다. 부산시당 관계자는 “행정부에서 차관을 지낸 분과 지방경찰청장 출신 인사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출마도 거론된다.  

청와대 참모진이 추가로 투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럴 경우 예상되는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과 서울 성북구청장을 지낸 김영배 민정비서관 등이다. 두 사람 모두 부산 출신으로 윤 실장은 부산 배정고, 김 비서관은 부산 브니엘고를 나왔다. 

 

☞‘조국 프로젝트’ 특집 연관기사

[조국 프로젝트①] 정치권은 왜 ‘기-승-전-조국’일까

[조국 프로젝터②] “조국이 내려온다꼬?” 부산 민심은?

[조국 프로젝트④] 이제 祖國이 묻고 曺國이 답해야 할 때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