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다시 열린 북·러 정상회담, 비핵화 논의 개시
  • 김재태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4.25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김정은·푸틴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4월25일 열렸다. 북·러 정상이 만난 것은 2011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5분(한국 시각 오후 1시5분)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다리로 연결된 루스키 섬 안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났다. 회담장은 이 대학 스포츠동 건물 안에 마련됐다.

푸틴 대통령은 오후 1시 반쯤 회담장에 모습을 나타냈고, 이어 2시5분에 김 위원장이 도착했다. 먼저 회담장에 나온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건물 입구에서 맞이해 악수를 청했다. 두 정상은 서로 상대 측 수행원들과 악수한 뒤 회담장으로 들어섰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조선공화국을 설립한 김일성 동지가 1947년 소련에 첫 방문을 했다. 나도 2000년 평양을 방문한 바 있다”며 “부친(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조·로 친선에 관한 조약 체결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김 위원장 방문도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며, 조선반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그 방법을 도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조선이 현재 하고 있는 북·미 간 대화를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전 세계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연구해 나가는 데 대해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바쁜 상황에서 큰 관심을 가져주고 만나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며 “이번에 대통령 각하를 만나는 기회에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두 나라 관계를 보다 공고하고 건전하게 발전시키는 데에 유익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1시간 정도 단독회담을 진행한 뒤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정상회담을 약 3시간 가졌다. 그 후 푸틴 대통령이 주최하는 연회에 참석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차원의 제재 완화 문제와 양국 경제협력 등 현안들이 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