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공중전…“한국당 직접 고발” vs “청와대가 배후”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4.29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한국당 내 이름으로 직접 고발”…홍영표 “한국당이 선진화법 만들고 위반”
황교안 “민주당 독재가 근본 원인”…나경원 “경제 실정 덮으려는 청와대가 배후”

선거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여야 지도부가 공중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회의 방해 등을 문제삼으며 고발하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한국당도 민주당의 강행에 문제가 있다며 청와대 배후설로 맞불을 놓았다.

ⓒ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월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민주당 “한국당 절대 용납 못해”…2차 고발 예고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4월29일 열린 최고위에서 “한국당이 일으킨 불법 감금, 점거, 폭력사태로 국회 기능이 완전히 마비돼 있다”면서 “제가 직접 불법행위를 한 (한국당) 사람들 사진 30장을 찍었고, 제 이름으로 직접 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독재 통치자들 후예가 독재 타도를 외치고, 헌법을 유린한 사람들 후예가 헌법수호를 외치는 국회를 어떻게 그냥 두고 떠나겠느냐”며 “우리가 목숨 걸고 고문당하며 감옥살이하며 지켜온 것은 이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다. 이들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 한국당 의원 등에 대한 2차 고발을 언급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려는 세력과는 타협도 없다”면서 “국회선진화법을 무시하고 폭력을 자행한 의원, 보좌진, 당직자에 대해 오늘 중 2차 고발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만 열면 왜곡과 궤변이고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한다”면서 “불법 난동을 두고 ‘헌법을 지키기 위한 저항’이라고 칭하는 것은 할 말을 잃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세번째) 등 의원들이 4월29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세번째) 등 의원들이 4월29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당 “민주당 독재 배후엔 실정 덮으려는 청와대 있어”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민주당이 국회 파행의 책임을 우리에게 덮어씌우기 위해 마구잡이 고소장을 남발하고 말도 안 되는 비방을 하고 있다”면서 “애당초 근본책임은 민주당의 독재적 국회 운영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야당 시절 식물국회를 만들고 국정 발목을 잡았을 때도 우리 당은 이렇게 일방적으로 국회를 운영한 적 없다”면서 “그래놓고 (민주당이) 여당 됐다고 국회선진화법을 야당 겁박하기 위한 도구로 남용한다. 정작 이 사태를 불러온 ‘팩스 사보임’ 등 불법행위에는 철저히 눈감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패스트트랙 시도를 철회하고 대화와 타협으로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라. 이것만이 유일한 국회정상화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여야4당을 향해 “야합의 사슬을 끊어내고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좌파 독재정치 배후에는 문재인 청와대가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를 주문해 국회를 한 마디로 난장판으로 만들어 경제실패·안보실패·외교실패의 민낯을 덮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