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앉아서 일하는 근로자, 직업병 주의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5.01 0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 컴퓨터, 단순 반복 등으로 근골격계 질환 발병

장시간 운전, 컴퓨터 작업, 단순 반복 작업 등으로 오래 앉아 있는 경우 근골격계 질환에 노출되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근골격계 질환은 직업성 질환으로 오랜 시간 반복적인 작업을 지속했을 때 허리, 목, 어깨, 팔과 다리 등에 통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같은 자세로 장시간 일할 경우 목과 어깨 통증이 발생하기 쉽다. 뒷목에서 어깨로 이어지는 곳이 딱딱하게 굳고 심하게 결리는 상태를 근막통증증후군이라고 한다. 근막통증증후군은 근육을 둘러싸고 있는 근막에 이상이 생겨 통증을 유발한다. 눌렀을 때 통증이 심하고 바늘로 찌르거나 타는 듯한 증상을 느끼기도 한다. 과도한 긴장이나 갑작스러운 움직임, 외상 등으로 생기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 오랜 시간 피로가 누적되면서 발병하는 대표적인 직업병이다.

동탄시티병원 제공
동탄시티병원 제공

박철 동탄시티병원 원장은 “근막통증증후군은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에게 흔하게 나타난다. 직업적인 특성으로 발병하는 만큼 익숙한 통증으로 여기고 방치하기 쉬우나 근육 조직에 문제가 생긴 것이고, 만성화가 되면 통증이 심해지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기에 생활습관 개선과 조기 치료를 권한다”고 말했다. 

일시적으로 생긴 통증이거나 심하지 않은 경우, 일정 시간 휴식을 취하면 증상이 완화되나 장기간 통증이 지속된다면 통증이 만성화가 됐을 가능성이 높다. 또 평소 습관에 따라 목디스크나 어깨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기에 조기 치료 및 예방이 필요하다. 초기에는 물리치료나 운동치료, 약물치료 등으로 호전이 가능하며, 통증이 심하고 불편함이 크다면 도수 치료나 충격파 치료 등을 시행하기도 한다.

반복적인 업무와 자세의 영향이 큰 만큼 예방을 위해서는 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의자 안쪽에 붙여 앉고, 구부정한 자세나 목을 앞으로 내미는 자세는 피해야 한다. 오랜 시간 앉아 있을 경우에는 목과 어깨는 물론, 허리에도 무리가 가기 때문에 자주 일어나서 몸을 움직이는 것이 좋다. 앉은 상태에서 어깨를 가볍게 돌려주는 것도 경직된 근육을 푸는 데 도움이 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