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궁 속 ‘한지성 교통사고’…해소되지 않는 의문점들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5.09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도로 한가운데에 정차했고, 왜 차에서 나와 허리를 숙였나

배우 한지성(28)의 교통사고에 물음표가 연달아 달리고 있다. 차를 세운 곳이 갓길이 아닌 도로 한가운데란 점 등이 상식에서 벗어난다는 것이다. 한씨의 사고 경위와 그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 등을 정리해봤다. 

ⓒ SBS 뉴스 캡처
ⓒ SBS 뉴스 캡처

Q. 어떻게 사고가 일어났나?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5월6일 오전 한밤중에 벤츠 차량을 몰고 경기 김포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를 지나고 있었다. 그러다 편도 3차로 고속도로의 2차로에 차를 세웠다. 한씨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편이 내렸다. 남편은 3차로를 건너 가드레일 쪽으로 뛰어갔고, 한씨는 차량 뒤로 이동했다. 이후 7~8초 뒤 한씨는 택시와 SUV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이때가 오전 3시52분경이다.

남편은 나중에 경찰에 “소변이 급해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했다. 또 “그날 나는 술을 마셨다”고도 했다. 5월9일 복수 매체를 통해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한씨가 사고 직전 허리를 숙이고 서 있는 모습이 나온다. 

 

Q. 왜 한지성은 허리를 숙였나?

블랙박스 영상 속 목격자는 “한 명은 뒤에서 토하고 있고”라고 말했다. 인터넷에서도 한씨가 구토하는 듯한 자세를 취했다는 의견이 나왔다. 음주에 의한 구토라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사고 현장에 구토 흔적은 없었다고 한다. 한씨 남편은 “한씨가 술을 마셨는지는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일각에선 한씨가 복통을 앓았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Q. 왜 도로 한가운데에 정차했나?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 부득이한 사정이 생길 경우 갓길에 차를 세울 수 있다. 꼭 법을 따지지 않더라도 갓길 정차는 기본 상식으로 통한다. 하지만 한씨는 도로 한가운데인 2차로에 차를 세웠다. 한씨 남편의 진술대로 소변을 보려고 차를 세운 게 사실이라면, 인근 화단과 가까운 3차로에 세우는 게 더 효율적이기도 하다. 일단 남편은 2차로 정차 이유에 대해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손수호 변호사는 5월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부부싸움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주행 중 다툼이 있었고, 그 상황을 피하거나 모면하기 위해 급히 2차로에 정차했다”는 추정이다. 그 외에 운전 미숙을 이유로 보는 의견도 나온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