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성접대, 버닝썬 횡령 의혹' 승리 영장심사 출석
  • 최준필 기자 (choijp85@sisapress.com)
  • 승인 2019.05.14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묵묵부답+침통' 승리 구속 여부 오늘 결정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의혹을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4일 법원에 출석했다. 승리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고개숙인 승리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고개숙인 승리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차량에서 내린 승리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고성준
차량에서 내린 승리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고성준

 

침통한 표정의 승리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침통한 표정의 승리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취재진을 피해 법정으로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취재진을 피해 법정으로 - 성매매 알선과 횡령 혐의 등을 받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