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의 첫 메시지…“손학규 물러나라”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15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안 제시하는 강한 야당’ 다짐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에 오신환(서울 관악구을) 의원이 선출되면서 손학규 대표에 대한 퇴진 압박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의원(오)을 손학규 대표가 바라보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의원(오)을 손학규 대표가 바라보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오 원내대표는 5월15일 선출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의 전환이라 생각한다”며 “가장 이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숍을 개최하고 거기서 총의를 모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를 바로 찾아뵙고 제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라며 “손 대표도 (오늘 결정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리라 본다”고 말했다. 사실상 손 대표의 퇴진을 못 박은 셈이다.

오 의원은 당선 수락 연설에서 당의 통합을 강조했다. 오 의원은 “오늘 주신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잘 새기겠다”며 “우리가 결의했던 화합, 자강, 개혁의 그 길을 가기 위해서 제가 지난 과거에 통합하고 의원님들께 보였던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 역할을 수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또 ‘강한 야당’을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국회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단순히 끌려 다니는 야당이 아니라 힘 있는 강한 야당, 대안을 제시하는 그런 야당이 되어 실제로 국회를 이끌어갈 수 있는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반드시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청와대가 정말 진정성 있는 대화, 국회 정상화를 바란다면 무슨 형식이 필요하겠느냐”면서 “5대1이면 어떻고, 1대1이면 어떤가. 1대1 영수 연쇄회담도 가능할 거라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