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vs오신환…당직임명으로 정면충돌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0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강행해도 최고위에선 ‘손학규 퇴진’ 요구하는 반대파가 다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주요 당직자 임명을 강행하면서 오신환 원내대표를 포함한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정면으로 맞붙었다.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왼쪽)이 5월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왼쪽)이 5월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손 대표는 5월20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 수석대변인에 최도자 의원을 임명했다.

손 대표는 당직 임명과 관련해 “최고위원들의 반대가 있었지만 지난 금요일(5월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협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주요 당직자 임명은 최고위 협의를 거쳐야 한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 오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날치기 통과”라며 강력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춰 국정 현안을 대응하는 자리”라며 “오늘 긴급하게 아침에 안건을 상정해 날치기 통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특히 “채 의원은 당의 내홍이 치닫게 된 계기인 강제 사보임의 당사자”라며 “손 대표는 더 이상 혼자 당을 운영하려 하지 말고 민주적으로 운영해 달라”고 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 역시 “당 주요인사라면 당헌당규 정신대로 충분한 협의를 구한 뒤 안건을 상정하는 것이 옳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이것은 통보지 협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최고위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손 대표는 결국 비공개 회의를 거쳐 당직 인선을 강행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최고위에서는 여전히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이른바 ‘반대파’가 9명 중 5명(오신환·하태경·권은희·이준석·김수민)으로 다수이다. 당권파는 손 대표와 지명직 최고위원 2명(주승용·문병호), 이날 정책위의장에 임명된 채이배 의원 등 4명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