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댐 붕괴 원인 놓고 “인재였다” vs “인정 못한다”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5.29 1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조사팀 “부실 시공 탓” 발표에 SK건설 “근거 없다” 반박

지난해 7월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서 발생한 댐 붕괴 사고가 천재(天災)가 아니라 인재(人災)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공사를 맡아 진행했던 SK건설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5월28일(현지 시각) 라오스 국영통신인 KPL에 따르면, 라오스 정부는 수력발전용 댐인 세피안-세남노이 댐의 보조댐 일부가 붕괴된 것은 기초 지반을 구성하는 토사층에 누수가 발생하면서 제 기능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라오스 정부가 댐 붕괴에 대해 공식적으로 SK건설의 시공 부실에 따른 사고로 규정한 것이다.

사고가 발생한 이후 라오스 정부는 국가조사위원회(NIC, National Investigation Commitee)를 구성하고, 독립전문가위원회(IEP, International Expert Panel)에 조사를 의뢰했었다.

라오스 정부에 따르면, IEP가 조사해 밝혀낸 사고의 근본 원인은 보조댐 일부에 나타난 ‘누수’였다. 보조댐의 기초 지반에 침식이 쉽게 일어나는 토사층이 존재했고, 해당 토사층에 작은 물길이 형성돼 침식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지반의 침식과 약화가 부분적을 진행되면서 보조댐의 균형이 무너지고 ‘원호 파괴’ 형태로 붕괴가 일어났다는 결론이다.

지난해 9월20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관련 태국, 캄보디아 방한단'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9월20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관련 태국, 캄보디아 방한단'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SK건설은 “현지 언론 기사에 과학적·공학적 근거가 결여돼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반박했다. SK건설 관계자는 “IEP가 주장한 바와 같이 누수로 인해 원호 파괴가 발생한 것이라면, 사고 전 댐 하단부에 대량의 토사 유출이 목격되었어야 하는데,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SK건설은 라오스 정부의 요청으로 초기부터 옵저버로 참여한 한국 정부 조사단과 사고 원인 조사를 수행한 세계 유수의 엔지니어링업체들이 IEP가 발표한 내용과는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IEP가 자신들이 지정한 위치, 방법론, 제3의 분석기관을 통해 자체적으로 토질 분석을 실시했기 때문에 라오스 정부의 원인 조사와 검증이 객관적이고 공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SK건설 측은 댐이 붕괴된 것이 아니라 이례적으로 많이 쏟아졌던 호우 때문에 강이 범람하면서 불가항력적으로 보조댐 상부가 유실됐다는 입장을 계속 고수해 왔다. 따라서 사고 원인을 둘러싸고 라오스 정부와 SK건설 간 책임 공방은 앞으로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SK건설은 이번 조사 결과 발표와 관계없이 라오스 현지 피해 복구와 보상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댐 붕괴로 100여 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이재민도 6000여 명 발생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