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내년 총선 여론조사…“與 이겨야” 47% 우세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6.07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정부 지원해야” 47% vs “심판해야” 40%

내년 총선에서 현 정부를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심판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월7일 발표됐다.

ⓒ 청와
ⓒ 청와대

한국갤럽이 지난 6월4~5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600여 명에게 내년 총선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현 정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47%로 나타났다. 반면 “현 정부의 잘못을 심판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40%였다.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다만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선 야당의 승리가 압도적이었다. 결과에 따르면, 무당층에서 야당이 이겨야 한다는 응답은 42%, 여당이 승리해야 한다는 응답은 28%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30~40대에선 ‘여당 승리’가 우세했고, 60대 이상에선 ‘야당 승리’ 의견이 많았다. 20대와 50대에선 양비론이 팽팽했다.

ⓒ 한국갤럽
ⓒ 한국갤럽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46%를 기록하며 2주 연속 긍‧부정률이 동률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긍‧부정률 모두 40%대인 상태가 7개월째 접어든다”고 설명했다.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2%)’이 가장 많이 꼽혔다. ‘외교 잘함(10%)’, ‘최선을 다함(8%)’, ‘복지 확대(7%)’. ‘서민을 위한 노력’ ‘개혁‧적폐청산’ ‘안전‧사건사고 대처’ (5%)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5%)’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고,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3%)’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5%)’ 등이 거론됐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와 같은 39%, 자유한국당이 1%포인트 오른 23%로 나타나, 양당 지지도 차이가 16%p로 기록됐다. 정의당은 1%포인트 상승한 8%,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오른 6%, 민주평화당은 1%였다. 무당층은 3%포인트 줄어 23%로 나타났다. 

ⓒ 한국갤럽
ⓒ 한국갤럽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