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형 일자리도…광주·구미 이어 ‘상생형 일자리’ 뜬다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1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밀양시, 하남일반산단 상생형 프로젝트 추진

광주형 일자리와 구미형 일자리에 이어 제3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로 '밀양형 일자리'가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밀양시에 위치한 하남일반 산업단지를 스마트 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하는 과정에서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6월1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광주형 일자리 이후 최소 1∼2건의 추가 프로젝트가 연내 성사될 수 있도록 발굴 노력과 지원체계 정비를 하고 있다"며 "경남 밀양 등은 상생형 프로젝트 추진이 상당히 가시화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경남도와 밀양시는 밀양 하남일반산업단지 투자 프로젝트를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밀양형 일자리는 창원, 부산, 김해 등에 있는 뿌리기업 30개를 밀양 하남일반산단으로 집단이전하면서 스마트화하는 동시에 지역 일자리를 늘리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뿌리 산업이란 주조·금형·용접·소성가공·표면처리·열처리 등 6개 기술 분야를 뜻한다. 제조업의 근간이라서 붙여진 이름이다.

하남일반산업단지 조감도 ⓒ 경상남도
하남일반산업단지 조감도 ⓒ 경상남도

지금까지 하남일반산단은 2006년 1월 주물 관련 업체 42곳이 협동조합 설립인가를 받은 후 2006년 3월부터 조합과 입주예정 업체들의 협약 체결을 통해 추진됐다. 하지만 환경 피해를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 등으로 공사 진행과 중단이 반복됐다.

박 실장은 "밀양형 일자리는 주민의 협조하에 뿌리 기업의 입지 문제를 해결하고, 기업과 근로자가 협력해 신규투자를 창출하는 내용의 상생형 일자리"라며 "뿌리 산업 활성화 등 산업 정책적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주민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마무리 단계에 와 있으나, 경기 불황과 산업단지 조성 장기화에 따른 이전비용 부담 가중 등으로 분양권 반납과 투자를 확정하지 못하는 업체가 증가하고 있었다"며 "하남 일반산단을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지정받아 기업 투자를 촉진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상생형 일자리는 노동계와 경영계, 지자체 등이 상생 협약을 체결해 적정한 근로조건과 노사관계 안정, 생산성 향상, 복지 협력 등을 도모해 신규 일자리를 만드는 방식이다. 임금을 줄인 대신 복지 조건 등을 높이면서 일자리난을 겪는 지자체가 임금 일부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광주광역시가 지난 1월 현대차와 협약을 맺으면서 상생형 일자리 1호 모델로 첫발을 뗐다. 이어 구미시가 LG화학과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 공장 건설을 추진하며 지자체 중 두 번째로 상생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