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국회 정상화 시한’ 설정…한국당 뺀 국회소집 초읽기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3 1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번주까지 합의 안 되면 절차 진행할 것”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6월13일 “이번주가 국회 정상화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때까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우리 당 단독으로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뺀 나머지 정당과 국회 소집에 나설 수 있다는 경고로 해석된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가 6월13일 오전 국회 개원을 요구하며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 중인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가 6월13일 오전 국회 개원을 요구하며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 중인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국회 문은 닫아놓고 말로만 경제, 민생을 외치는 행태에 국민 반감이 혐오수준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청문회든, 특별위원회 연장이든 국회 문을 열어야 할 수 있는 것이지, (한국당이) 국회 문 닫고 아무리 밖에서 목청 높여봐야 되는 일이 아무 것도 없다”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양당 원내대표에 최후통첩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완벽하게 타결이 안 되더라도 이제 국회정상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도 만나 국회 정상화를 논의했다. 그는 “이번주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는 의미로 윤 원내대표를 찾아뵌 것”이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이 적극적으로 이 부분을 헤아리고 받아들여 국회 정상화를 타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전날부터 국회 로텐더홀에서 국회 정상화를 요구하며 농성 중이다.

앞서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협상을 계속했지만 국회 정치개혁‧사법개혁특별위원회 연장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측은 “한국당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며 거듭 압박했지만, 한국당은 오히려 ‘경제청문회’를 요구하며 반발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