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인천 붉은 수돗물, 22일부터 정상화”
  • 김재태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8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수’ 사태 중간 조사 결과 발표…“사전 대비 및 초동 대응 미흡 탓”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정부 조사 결과와 대처 방안이 6월18일 나왔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이날 지난 5월30일부터 발생한 인천 수돗물 적수(赤水) 사고에 대한 정부 원인조사반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6월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6월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먼저 인천 수돗물 사태에 대해서는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정기점검을 통해서 가동이 중지됨에 따라 인근 수산이나 남동정수장 정수를 수계를 전환하여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라고 규정했다.

이어 “5월30일 13시30분경에 인천광역시 검단 지역인 서구 지역에서 최초로 민원이 접수되어 사고 발생을 인지하게 되었고, 사고 발생 4일 후인 6월2일부터는 영종 지역, 그리고 15일 이후인 6월13일부터는 강화 지역까지 수도전에 끼워 쓰는 필터가 변속된다는 민원이 발생하는 등 현재까지 민원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 조사반이 분석한 사고 원인을 구체적으로 보면, 사전 대비 및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점이 첫 번째로 꼽혔다.

조사반은 “상수도 통수와 수계 전환 등을 담고 있는 국가건설기준에는 상수도의 수계 전환 시에 수계 전환 지역 배관도 제수 밸브, 이토 밸브, 공기 밸브 등을 대장에 작성해야 하고 현장조사를 실시해 도출된 문제점을 통수 전에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하는 등 사전에 준비를 하도록 명시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또한 수계 전환 작업 시에는 유수 방향의 변경으로 인한 녹물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간을 두고 이토 밸브나 소화전 등을 이용해 충분한 배수를 하도록 규정되어 있고, 제수 밸브를 서서히 작동해 유속 변화에 따른 녹물이나 관로 내부에 부착된 물때가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수용가에 유입되기 전에 충분한 배수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고도 밝혔다.

그런데도 인천시가 수계 전환 전에 수돗물 대체 공급을 위한 공급 지역 확대 방안 마련을 위한 시나리오 작성 시에 지역별로 제수 밸브 조작으로만 계획을 세우는 데 그치고, 밸브 조작 단계별로 수질 변화에 대한 확인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런 이유로 인해 이번 사고를 유발한 이물질 등에 제때 대처하는 데 한계가 나타났다고 판단했다.

이어 무리한 수계 전환 과정에서 두 번째 직접 원인이 발생했다는 점도 밝혀냈다. 평상시 공촌정수장에서 영종 지역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때는 자연유화 방식을 사용하는데, 이번 수계 전환 때에는 가압을 통해 전환을 시행해 문제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정부 조사반은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한 이유도 설명했다. 정수지 탁도 측정이 애초에 정확하게 이뤄지지 않음으로써 공촌정수장 정수지와 흡수정이 이물질의 공급소 역할을 했다는 것이 조사반의 판단이다.

지난 6월7일 구성된 정부 원인조사반이 수돗물 전 과정을 점검한 6월13일에 이러한 사실들을 확인했고, 이를 인천시에 통보했다고 조사반은 설명했다.

환경부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6월14일부터 공촌정수장 정수지를 청소했으며, 6월19일부터 23일까지는 물 사용량이 적은 심야 시간을 이용해 1오염수 배수 작업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수관로와 배수지 청소도 23일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급수구역별 단계적 공급 정상화는 6월22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