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文대통령 사위 ‘취업특혜’ 의혹 제기…“이메일로 태국서 채용”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8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 “현지에서 직접 취업 사실 확인”…靑 “사실 확인중”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6월18일 문재인 대통령 사위 서아무개(38)씨의 특혜취업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는 “사실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6월18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및 사위 취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6월18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및 사위 취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곽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난 6월3일부터 사흘 동안 태국 방콕의 ‘타이 이스타제트’란 회사를 방문해 서씨의 취업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이스타항공이 태국 자본(타이캐피탈 그룹)과 합작을 염두에 두고 현지에 설립한 회사다. 

곽 의원은 “타이 이스타제트의 CEO이자 타이캐피탈 그룹 대리인으로 근무 중인 박아무개 대표는 ‘서씨가 2018년 7월에 입사해 3주간 근무했다’고 말했다”면서 “현지에 살고 있는 서씨를 공개채용이 아닌 이메일로 연락을 받고 채용했다”고 주장했다. 서씨와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는 지난해 태국으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는 서씨가 대통령의 사위인지 모르고 뽑았다고 한다. 

한편 타이 이스타제트와 관계 있는 이스타항공은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설립했다. 19대 민주당 국회의원을 지낸 그는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직능본부 수석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 곽 의원은 “이상직씨가 서씨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고 했다. 

이스타항공 측은 조선일보에 곽 의원이 제기한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타이 이스타제트와의 합작도 검토한 적은 있지만 현재까지 진행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에 “곽 의원이 사실관계를 말하기보다 의혹을 얘기한다”며 “우리도 무엇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서씨의 타이 이스타제트 근무 여부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추정 식으로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