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날의 검’ 윤석열④] ‘尹청문회’가 ‘황교안 청문회’?
  • 유지만·조해수 기자 (chs900@sisajournal.com)
  • 승인 2019.06.24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후보자,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 당시 황교안 법무장관과 악연 회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윤 후보자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악연이다. 윤 후보자는 과거 국정감사에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수사에 사실상의 외압을 행사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청문회에서 두 사람의 과거 악연이 다시 재현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윤 후보자와 황 대표의 악연은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 특별수사팀장이었던 윤 후보자는 그해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자리에서 법무부와 검찰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윤 후보자는 외압의 실체에 대해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고도 말했다. 

ⓒ 시사저널 박은숙·고성준
ⓒ 시사저널 박은숙·고성준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는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정권의 최대 골칫거리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 당선을 위해 국정원이 온라인 댓글공작 등으로 대선에 개입한 사실을 밝혀내야 하는 수사였다. 이 때문에 특별수사팀장이었던 윤 후보자의 발언은 더 큰 파장을 몰고 왔다. 

이 발언은 윤 내정자가 한동안 좌천성 인사를 당하도록 했다. 당시 법무부는 윤 후보자에게 정직 1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국정원 수사 과정에서 상부의 결재 없이 체포·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는 이유였다. 또 특별수사팀장에서도 경질됐고 대구고검·대전고검 검사라는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 

인사상의 굴욕을 맛봤던 윤 후보자는 최순실 특검에 참여하면서 부활했고,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거쳐 검찰총장 후보자에게까지 올랐다. 정치권에서는 청문회 과정에서 황 대표의 과거 수사외압 의혹이 당연히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 참석을 시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의원실 관계자는 “‘윤석열 청문회’가 사실상 ‘황교안 청문회’로 연결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