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한진칼 지분 매입…경영권 확보 탄력받는 조원태 회장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6.21 1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최대주주 한진칼 지분 4.3% 인수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섰다. 델타 측은 국제 항공편의 서비스 강화를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반면 업계에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확보를 도와주려는 목적이란 분석이 나온다. 

6월3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항공 미디어브리핑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6월3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항공 미디어브리핑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델타항공은 6월20일(현지시각) 자사 뉴스사이트를 통해 “대한항공의 최대주주인 한진칼의 지분 4.3%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델타는 나중에 항공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사들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CEO는 “대한항공과 함께 우리는 세계를 선도하는 조인트벤처로 거듭날 것”이라며 “미국과 아시아를 잇는 강력한 네트워크와 최고의 서비스,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 함께 19개 글로벌 항공사 동맹인 ‘스카이팀’을 구성하고 있다. 또 양사는 지난해 이미 조인트벤처 협약을 맺고 공동사업체가 될 것을 약속했다. 경영진 간 친분도 돈독하다고 알려져 있다. 에드 CEO는 지난 4월 별세한 조양호 전 회장을 두고 “델타항공의 대단한 친구”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유가족과 슬픔을 함께 나누겠다”고 조의를 표했다.

때문에 이번 델타항공의 지분 매입은 경영권 위협을 받고 있는 조원태 회장에게 힘이 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진칼 주식에서 조 회장을 포함한 특수관계인 지분(28.93%)에 델타항공 매입분(4.3%)이 더해지면 총 33.23%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지분율인 15.98%의 두 배가 넘는다. KCGI는 6월4일 조 회장의 선임에 대한 정당성을 묻는 소송을 제기하는 등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진 않았다. 다만 대한항공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델타항공이 조인트벤처 파트너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 안정을 위해 한진칼 지분을 매입한 것으로 짐작된다”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델타항공은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사로 꼽힌다. 남극 대륙을 제외한 59개국 325개 도시에서 항공편을 운영하고 있다. 작년 영업이익은 52억6400만 달러(약 6조1200억원)로 대한항공의 6403억원에 비하면 10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