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2시간 만에 ‘합의’ 번복…국회 정상화 불발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6.24 1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여야 3당 원내대표 국회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여야3당이 6월24일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지만, 한국당 의원총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에 따라 80일째 공전을 거듭하던 국회가 또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6월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6월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서명한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논의했으나, 추인이 불발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원들의 추인을 조건으로 한 합의였다”며 “의원들로부터 조금 더 분명한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사표시가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쟁점이 됐던 패스트트랙 관련 법안은 각 당의 안을 종합해 논의한 후 합의 정신에 따라 처리하기로 했다. 또 한국당이 요구한 경제청문회와 관련해선 국회의장 주관으로 국회 차원의 경제원탁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그러나 이 같은 합의안에 대한 한국당 추인이 불발되면서 국회 파행은 당분간 이어지게 됐다. 다만 한국당 측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김현준 국세청장의 인사청문회와 북한 소형 어선의 이른바 ‘대기 귀순’ 사건, 붉은 수돗물 사건과 관련한 상임위에는 선별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