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韓경제인 회동 후 文대통령과 정상회담…어떤 카드 내밀었나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6.30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김정은과 인사 나누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DMZ를 방문할 텐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청와대 제공
ⓒ 청와대 제공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께 청와대 본관에서 만나 악수한 뒤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 양측 모두 2년 전보다 지금 훨씬 더 좋은 상황”이라면서 “한미 동맹은 전례 없이 굳건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도 오늘 (DMZ 방문에) 동행하지만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이므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차후에 대화의 의지를 보여주시고 또 좋은 결실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군사 분계선에서 김정은을 만나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아주 역사적인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정상은 먼저 청와대 접견실에서 양국 정상 외에 양측에서 4명씩 더 배석하는 '1+4 소인수 회담'을 가졌다. 한국에서는 문 대통령 외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등이 배석했다. 미국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참석했다. 이어 11시 55분부터 한 시간 동안은 청와대 집현실에서 확대회담 및 업무 오찬이 진행된다. 확대회담은 소인수회담 배석자에 6명이 더 추가돼 '1+10' 형태로 열린다.

한편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기 전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회동해 대미 투자를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숙소인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를 포함해 약 20개 그룹 대표들과 만났다. 5대그룹 총수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6월26일 한국을 찾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비공개 좌담회를 가진 후 4일만이다.

간담회의 핵심 주제는 미국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투자 확대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참석자들을 향해 “미국에 투자해준 한국 기업 총수들께 감사한 마음”이라며 대미투자를 강조했다. 특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일으켜 세우며 “미국에 3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약속했다”며 추켜세웠다. 이어 롯데가 투자한 미국 루이지애나주 공장에 대해 언급하며 “(그 덕분에) 미국의 일자리가 훨씬 더 늘었고 미국 경제가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