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판문점에서 역사적 회담 연다
  • 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9.06.30 12: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전 이후 북미 정상, '분단의 상징'에서 회담 가져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을 했다고 3월1일 보도했다. ⓒ연합포토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을 했다고 3월1일 보도했다. ⓒ연합포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만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한‧미 확대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DMZ(비무장지대)로 나오겠다고 들었다”면서 “김 위원장과 만남이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북‧미 양국 정상은 2월 베트남 하노이 이후 넉달만에 재회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 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경계선/DMZ(The borad/DMZ)”이라고 밝힌 만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만남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일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가 만약 거기(DMZ)에 온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2분 동안 만나는 게 전부겠지만 그래도 좋을 것”이라고 말해, 회담이 오랫동안 열릴 것 같지는 않다. 이날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북한과 회담 내용을 놓고 세부조율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경계선을 넘어가는 것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지난해 6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때처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가운데에 두고 악수하는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약식 회담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만, 즉석에서 양국 정상이 도보다리까지 걸어서 다녀오는 모습이 연출될 수도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