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사전 차단”…방역에 총력
  • 서상준 경기취재본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2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거점소독시설 9개 시·군 11개소로 확대 운영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예방을 위해 거점소독시설을 9개 시·군 11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거점소독시설'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는 소독을 할 수 있는 시설이다.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관계 당국이 발발지역을 차단하고 있다. ⓒ 연합뉴스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관계 당국이 발발지역을 차단하고 있다. ⓒ 연합뉴스

도는 지난 5월30일 북한 자강도에서 ASF가 발생했다는 세계동물보건기구(OIE)의 보고에 따라, 북한 접경지역 및 인접지역 등에 10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다 차단방역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화성시에 1개소를 추가 운영키로 했다.

이에 따라 7월1일 기준 경기도 내에는 김포와 연천, 양주, 포천, 동두천, 고양, 안성, 화성에 각 1개소와 파주에 3개소가 설치돼 총 9개 시·군 11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이 운영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방지를 위해 돼지 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인근의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며 "축산농가 자체에서도 주변소독, 외부인 출입통제 등 적극적인 차단방역 조치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