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뿔난 이유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4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째 대규모 파업 계속…급식 대란 우려

전국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연대 파업이 7월4일로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비정규직 철폐와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나선 노동계는 오는 7월18일 전국 단위 총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7월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총파업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7월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총파업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지난 7월3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앞으로 사흘간 이어갈 파업 행사를 시작했다. 이들은 비정규직 철폐와 차별 해소, 처우 개선을 내걸고 이날부터 동맹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어 4~5일은 각 지역별로 집회를 열어 파업 열기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조합원 약 5만3000명이 운집했다. 올해 열린 집회 가운데 최대 규모다. 또 이번 파업에 참여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는 10만5000여 명(공공기관 1만여 명, 학교 비정규직 9만여 명)에 달한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연대 파업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파업에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를 비롯해 청소 노동자, 보건의료 노동자, 돌봄 노동자 등 지자체 비정규직 노동자와 콜센터 노동자, 국회 시설 노동자, 톨게이트 노동자 등이 참가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대회사에서 “‘비정규직 철폐와 차별 해소’라는 시대정신을 망각한 문재인 정부 정책을 규탄하고, 노동 탄압을 분쇄하기 위해 나섰다”며 “정부는 100만을 넘어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실질적인 최대 사용자로서 노동조건 개선과 차별철폐를 위한 노정 교섭에 정부 차원의 진용을 꾸려 즉각 나서라”고 성토했다.

한편 이번 파업에 급식조리와 돌봄교실 등에 근무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다수 참여하면서, 상당수 학교에서 급식 제공이 차질을 빚고 있다. 교육부는 7월3일 오후 전국 1만454개 학교 중 24.7%인 2581개교가 급식을 중단할 것으로 파악했다. 급식 중단 학교 중 1339곳은 학생들에게 빵과 우유를 제공하고, 482곳은 도시락을 싸오게 했다. 나머지 663개교는 기말고사나 단축수업으로 급식을 하지 않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