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재인 정권은 ‘신독재’…국민 불안”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4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서 “文정권은 틀렸다…한국당이 답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월4일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자유와 기본권이 아닌 정권의 절대권력 완성을 위해 민주주의를 악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이것이 바로 이코노미스트지가 말한 ‘신독재’ 현상과 부합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7월4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의 인사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7월4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마친 뒤 동료의원들의 인사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최악의 정치 혼란기에 출범한 문재인 정권에 국민은 안정과 통합의 정치를 기대했지만 얼마가지 않아 무참히 꺾였다”며 “지난 문재인 정권 2년은 반대파에 대한 탄압과 비판 세력 입막음의 연속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외교‧민생 무엇하나 제대로 하지 못하는 무능을 이 정권은 적폐몰이로 덮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증오의 정치만을 반복한다”며 “절대 권력 완성에 방해가 되는 세력과 기관은 철저하게 탄압하고 장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항하는 언론인에게는 모욕을 퍼붓고, 공영방송을 정권 찬양방송으로 전락시켰으며,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를 착착 접수해가고 있다”는 것.

나 원내대표는 이날 “우리 국민들은 ‘불안의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붉은 수돗물, 은명초 화재사건, 경제위기와 일본의 통상보복 등을 ‘재앙’이라 규정하고 “개인도, 기업도, 국가도 모두 불안하다”면서 “좀처럼 밝은 미래가 보이지 않는 어두운 터널을 한 없이 달리고 있는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합의처리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민주주의에 숨겨진 악은 다수의 횡포”라면서 “지난 패스트트랙이 바로 그 악의 탄생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을 무력화시키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더욱 강화시키는 선거제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서는 “분명히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변한 것은 없다. 북핵 폐기는 시작도 안 했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어 “이스칸데르급 미사일이 우리 국민을 겨냥하고 있고 ‘북핵 동결’이 미국에서 언급되는데도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마디 말 못하는 손님을 자처했다”면서 “대화가 반드시 평화를 담보하진 않는다”고 비판했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일찌감치 일본 정부가 통상보복을 예고해왔음에도 문재인 정부는 수수방관하며 사태를 악화시켰다”면서 “무능과 무책임의 극치”라고 말했다. 이어 “이대로 일본의 통상보복이 계속된다면 우리 주요산업은 엄청난 타격을 입고 민생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피폐해질 것”이라며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다차원, 다채널 외교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나 원내대표는 △노조의 사회적 책임 △노동 법규 개혁 △작지만 강한 정부 △공교육 개혁 △노후 인프라 교체 등을 언급하며 “자유한국당은 답을 알고 있다. 한국당이 앞으로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