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일본 전격 방문’에 눈길 보낸 中·日 언론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8 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NTDTV, ‘한·일 무역전쟁’ 언급…“수출규제 영향 완화 위해 업계 관계자 만나려는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일본 방문에 외신도 관심을 보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월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월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일본 닛케이신문은 7월8일 “삼성그룹의 실질적 수장이 일본 방문길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그 목적에 관해 “삼성의 핵심 산업인 반도체 비즈니스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가 미칠 영향을 완화할 방법을 찾고자 (일본의)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을 두고 닛케이신문은 “일본의 불화수소 수출 제한으로 한 달 간 수급 차질을 겪는다고 언급되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불순물을 씻어내는 역할을 한다. 한국이 90% 이상을 일본에서 수입한다고 알려져 있다. 신문은 “삼성이 (불화수소)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일본 업체로부터 부품을 구하는 데 문제가 터지면 (반도체) 생산량이 감소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중화권 매체 NTDTV는 이 부회장의 일본 출국 배경으로 ‘한·일 무역전쟁(貿易戰)’을 콕 집어 썼다. 이 매체는 연합뉴스를 인용해 “한국 정부는 일본의 (무역보복) 확장 가능성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7월7일 밤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동행하는 수행원은 없었다. 취재진의 질문에 이 부회장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의 이번 방문 목적을 두고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대책을 찾기 위해서”란 관측이 지배적으로 제기됐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