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조,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 철회…李총리 “결단에 감사”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9 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無파업 전통 언급’에 민주노총 비판
ⓒ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캡처
ⓒ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캡처

전국우정노동조합이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을 피하게 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민 편의를 위한 우정노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우정노조는 7월8일 오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총파업 철회를 선언했다. 이날 앞서 광화문우체국에서 각 지방본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집행부회의를 열어 총파업 철회를 최종 확정했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파업 철회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정부가 앞으로 집배원 과로사와 관련해 개선하겠다고 했고, 파업 시 국민 불편이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했다"면서 "이 중재안은 반드시 이른 시일 안에 이행돼야 한다는 데 합의하고 투쟁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뉴스1
전국우정노동조합은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뉴스1

이 위원장은 "총파업을 예고했던 것은 (집배원들이) 과로사로 사망하는 일이 비일비재했기 때문"이라며 "우리의 요구대로 100%의 결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현장에 복귀해 보편적 우편서비스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는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제 시행과 업무 경감을 위해 소포위탁배달원 750명을 올해 7월중 배정하는 한편 직종을 전환하는 방식 등으로 집배원 238명을 늘리는 등 총 988명을 증원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집배원들이 많은 업무 부담을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 영업 목표와 실적 평가를 폐지키로 했다. 고중량 소포의 요금 인상 방안도 이달 중 마련한다.

농어촌지역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체계 구축을 위해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운영하되 인력 증원, 농어촌지역 위탁수수료 인상, 토요일 배달 중단을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우정노조의 총파업 계획 철회 직후 자신의 SNS에 "국민 편의를 위한 우정노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우정노조는) 지난해에는 라돈침대 수거를 도와주셨다"며 "우정노조의 충정을 국민이 기억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우정노조는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을 지키셨다"고도 했는데, 해당 발언을 두고는 노동계 일각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주노총은 논평을 통해  "노동조합이 자신의 가장 강력한 권리인 파업을 한 번도 하지 않은 이유는 여러 원인이 있을 텐데도 이를 두고 '전통'이라고 표현한 것은 노동자 파업에 대한 이 총리의 경박한 인식을 보인다"고 이 총리 발언을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