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도발] 등 돌리는 日국민들 “우리도 이젠 한국이 싫다”
  • 유재순 JP뉴스 대표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7.15 08:00
  • 호수 15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갈등 때마다 갈라졌던 일본 여론, 이번 ‘보복 조치’엔 한목소리로 지지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지금의 한·일 관계가 그렇다. 어쩌다가 이 지경까지 이르렀을까. 며칠 전에 만난 한국 특파원 출신 일본 기자는 당연하다는 듯 한마디 툭 던졌다. “그동안 곪았던 것이 이번에 한꺼번에 터진 것이지요.”  

일본 정부, 아니 아베 정부라는 것이 더 정확하다. 왜냐하면 최근 몇 년 동안 아베 신조 총리 한 사람의 의지에 따라 일본 정책이 좌지우지되곤 했기 때문이다. 그런 만큼 의외로 아베 총리를 대단히 싫어하는 일본인들이 꽤 많다. 사석에서 아베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목에 핏대를 세워가며 그를 비판하는 일본인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번 한·일 문제는 그 반응이 확연히 다르다. 입에 거품을 물며 아베 정부를 비판하던 일본인들이 이번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결정한 아베 총리의 결정에 선뜻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일본 도쿄 신주쿠의 한인타운 신오쿠보(新大久保)가 5월11일(토요일) 오전부터 한국 상품을 사고 한국 음식을 즐기기 위해 찾은 방문객들로 붐빈다. ⓒ 연합뉴스
일본 도쿄 신주쿠의 한인타운 신오쿠보(新大久保)가 5월11일(토요일) 오전부터 한국 상품을 사고 한국 음식을 즐기기 위해 찾은 방문객들로 붐빈다. ⓒ 연합뉴스

무관심파·친한파·혐한파, 모두 한국에 반감

실제로 7월8일 TBS(도쿄방송)가 보도한 여론조사를 보면, 이번 아베 정부의 한국에 대한 무역 조치가 타당하냐는 물음에 58%가 ‘타당하다’고 대답했고, ‘타당하지 않다’고 응답한 이는 24%였다. 또한 지난 5~7일 3일간 공영방송인 NHK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일본 국민 45%가 아베 정부가 적절한 대응을 했다고 대답한 반면, 부적절한 대응을 한 것이라고 아베를 비판한 일본인은 고작 9%에 불과했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예전엔 그래도 한·일 간 갈등을 겪을 때마다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도 있었으니 가능하면 일본이 양보하고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본인들이 제법 많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일본인들이 전혀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일본인들의 한국에 대한 감정은 대략 3가지로 나뉜다. 첫째는 한국에 대해 전혀 관심이 없는 무관심파다. 이들은 한·일 간에 무슨 일이 벌어져도 “한국에 대해 관심 없다”는 식의 관망 자세를 띠고 있다. 대신 유럽이나 미국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다.

둘째는 한국에 관심이 많다 못해 ‘한국 바라기’인 일본인이다. 한국 음식을 좋아하고, 한국 문화를 좋아하는, 그래서 자연스럽게 한국 친구들이 많다. 이들은 호주머니가 조금이라도 두둑해지면 바로 한국행 비행기를 탄다. 가는 이유는 거의 비슷하다. 사람 냄새, 음식 냄새, 그리고 주변 의식 안 하고 큰소리로 말하고 떠들 수 있어 한국을 자주 가는 것이라고 말한다. 일본에서는 지켜야 할 ‘룰’과 ‘상식’이 너무 많고 주위를 의식해야 할 ‘매너’가 산재해 있다는 것이다. 시스템 사회인 일본에서 꿰맞춰진 ‘사회적 동물’로 살아가는 데 질려버린 일본인 입장에서, 인간적인 동물로 숨을 쉬는 데는 다소 무질서해 보이는 한국이 최고라는 것이다. 그 실례로 한국 거리 어디에서든 왁자지껄 큰소리로 말할 수 있고, 웃을 수 있고, 화를 낼 수 있다는 장점을 꼽았다.

셋째는 한국과 한국인이라면 무조건 싫어하는 일본인들이다. 왜 한국인을 싫어하고 저주하는지 특별한 이유가 없다. 그냥 무조건 한국과 한국인이 싫다고 공공연하게 말한다. 수년 전부터 한인타운, 한국인 학교, 조총련의 민족학교 앞에서 “일본 땅에서 살고 있는 조선인들을 내쫓고, 가지 않으면 죽여야 한다”고 극단적인 혐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헤이트스피치의 주범도 바로 이들이다.

다행히 이들의 극단적인 혐한 시위는 각 지방자치제 조례법에 의해 가두시위가 전면적으로 금지되었지만, 대신 인터넷 커뮤니 사이트에 몰려와 한국 때리기에 가장 앞장서고 있다. 이들의 특징은 객관성이 결여되어 있다는 것이다. 철저하게 자기중심적으로 사고하고 판단하는 극우 성향의 일본인들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이 한국의 근대화의 기틀을 마련해 줬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은 이 같은 은혜를 모르고 오히려 일본에 잘못했다고 사과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맹비난을 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심각한 것은 이와 같은 무관심파·친한파·혐한파 세 부류들이 예전처럼 한국 문제에 있어 목소리가 갈라지지 않고, 어쩐 일인지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점이다. 바꿔 말하면 예전엔 세 부류 중 그래도 친한파 정도의 우군이 있었는데, 이번 아베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서는 모두 하나같이 아베 정부를 지지하고 나섰다. 그 증거가 바로 앞에서 언급한 TBS와 NHK 여론조사 결과다. 

 

“한번 돌아서면 되돌아오지 않는 일본 국민이 무서운 것”

일본인들의 특징 중 하나가, 좋은 면이든 나쁜 면이든 간에 한번 신뢰하고 인정하면 웬만해서는 그 틀을 스스로 깨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일반인의 경우 이러한 성향이 매우 강하다. 최근 수년간 최악의 한·일 관계 속에서도 열도 내에서 K팝이 살아남고, 한인타운이 번성하고 한류가 지속되는 이유가 바로 이 같은 일본인들의 국민성에 있었다. 그러나 이번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많은 일본인들은 이례적으로 아베 총리의 주장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은 아시아 국가에서 유일하게 특별우대를 받아왔다. 일본의 최대 우호국인 인도조차도 한국 같은 특별우대를 받지 못했다. 그런데도 한국은 일본과 맺은 국가 간의 약속조차도 지키지 않고 있다. 이런 신뢰관계가 무너진 상황에서 일본은 더 이상 한국에 특혜를 줄 수는 없다. 그래서 그 특혜를 없애자는 것이다. 다른 국가들처럼 평등하게 절차를 밟아 무역활동을 하라는 것이다. 이게 뭐가 잘못됐다는 것인가. 법적으로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 하루가 멀다 하고 직접 텔레비전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같은 주장을 펴는 아베의 발언이, 일본 국민, 특히 친한파 일본인들에게도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이다.

일본 여론에 영향을 미치는 일본 내 지한파 등 한반도 전문가들은 지금의 한·일 사태가 너무나도 위험하다고 입을 모은다. 일본 정부, 아베 정부가 위험한 것이 아니라 한번 돌아서면 되돌아오는 것이 매우 어려운 일본 국민들이 더 무섭다는 것이다. 그동안 참고 참았던, 곪아 터진 한국에 대한 불만이 아베 총리를 선봉장으로 해서 이번에 똘똘 뭉친 거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따라서 이번 한·일 사태는 결코 쉽게 풀리지 않을 것이라는 게 한반도 전문가들의 총평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