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 원내대표 회동…‘추경 일정 합의’ 불발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7.15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바른미래당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요구에 민주당 반발
문희상 국회의장이 7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7월15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7월15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회동에서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등 6월 임시국회 남은 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경안 처리를 위해 7월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해임건의안은 국방을 정쟁에 이용하는 것이라며 반대했다. 그러면서 7월19일에 하루 동안만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자고 맞섰다. 

나경원 한국당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혀 더 이상의 논의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민주당 입장이 너무 강고해서 계속 만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 파탄에 대한 국민 불안이 커서 한 번쯤 국회에서 책임을 묻는 것이 국민 뜻을 대변하는 것"이라며 "이조차 원천봉쇄하는 여당이 매우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추경 처리만을 위해 19일 하루 본회의만 잡는 건 야당을 거수기 노릇을 하라는 것"이라며 "해임건의안 자체를 무산시키려는 집권 여당은 제정신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아울러 "지난달 24일 원내대표 합의 내용을 기본 틀로 해서 날짜들을 조정해가면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이 합의돼 연기됐다"면서 당시 본회의를 이틀 동안 열기로 해놓고도, 민주당이 이제 와서 장관 해임건의안 때문에 본회의를 하루만 열자고 주장한다고 비판했다. 

반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정쟁을 위한 의사일정에는 동의할 수가 없고, 민생 추경을 위한 의사일정으로 일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을 볼모로 삼아도 너무 많이 삼는다. 해도 해도 너무 한다"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비판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본회의 날짜를 둘러싼 논란 때문에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과 정치개혁특별위원장 선임 문제, 경제원탁토론회 같은 현안에 대해서는 논의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은 이날 회동에서 '18일과 19일에 본회의를 열고 정 장관의 해임건의안 표결을 마지막 안건으로 하자'는 중재안을 내놓았으나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정 합의가 안 되면 남은 기간 본회의를 열지 않을 수도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렇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의 말대로라면, 정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소집이 무산될 경우 6월 임시국회는 본회의를 열지 못한 채 끝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