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날파리·먼지 보이면 비문증 의심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7.17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유물 수가 증가하거나 번쩍임 증상이면 안과 찾아야 

먼지 같은 것은 눈앞에 떠다니는 경우가 있다. 흔히 검은 점, 동그라미, 머리카락이나 아지랑이 같은 것이 보이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이는 비문증(날파리증)일 가능성이 있다. 비문증은 눈 속의 물(유리체)에 떠다니는 부유물 탓이다. 눈으로 들어온 빛에 의해 부유물의 그림자가 생기는 증상이다. 

안구 내부를 구성하는 유리체는 99%가 수분이고 나머지가 섬유조직으로 된 투명한 젤리 형태다. 나이가 들면서 유리체 섬유조직에 변성이 생기면서 서로 뭉쳐 부유물이 생긴다. 또 유리체가 안구에서 떨어지는 병(후유리체 박리)도 비문증의 한 원인이다. 주로 50세 전후에서 발생한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이런 비문증은 시력 저하를 일으키지 않는다. 그러나 안구 내 염증(포도막염), 망막에 구멍이 생긴 것(망막 열공)이나 박리, 안구 내부 출혈, 외상 등은 시력 저하를 일으키므로 치료가 필요하다. 갑자기 부유물이 선명해지거나, 부유물의 숫자가 많아지거나, 번쩍임 등의 증상이 생기면 빨리 안과를 찾아야 한다. 

한재룡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안과 교수는 “비문증은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 대부분 치료가 필요하지 않으나 원인 질환이 있다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며 “심한 비문증은 약물, 레이저, 수술로 치료한다. 비문증을 확실히 제거하는 방법은 유리체 절제술 등의 수술적 치료다. 그러나 백내장 등이 있는 경우 수술 후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진료 및 상담 후 치료를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눈을 자주 비비는 행위는 유리체 변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평소 보호용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외상을 어느 정도 피할 수 있다. 눈을 혹사하지 말아야 한다. 과도한 눈 사용으로 안구 내 영양물질이 부족하면 비문증이 악화될 수 있다. 탈수도 유리체 내 수분을 감소시켜 부유물이 증가할 수 있다. 따라서 평소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비문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