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3.3%→3.2%’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7.24 09: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만에 또 하향 조정, 원인은 ‘미·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 낮추면서 3개월 만에 또 하향 조정했다.  

7월23일(현지시각) 공개된 ‘세계 경제전망 개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 보고서 ⓒ IMF 홈페이지 캡처
7월23일(현지시각) 공개된 ‘세계 경제 전망 개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 보고서 ⓒ IMF 홈페이지 캡처

IMF는 7월23일(현지시각)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개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 보고서를 통해 2019년 세계 경제성장률을 3.2%로 내다봤다. 올 4월 제시한 전망치는 3.3%. 전망치는 계속 떨어지는 추세다. 지난해 7월엔 3.9%까지 예상됐지만 지난해 10월 3.7%, 올 1월 3.5%로 낮아졌다. 

이와 같은 경제성장률의 하락 배경으로는 장기화되고 있는 미·중 무역갈등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꼽혔다. IMF는 보고서에서 “지난 4월 이후로 미국이 대중국 관세를 확대하고 중국이 보복 조치를 하면서 무역 긴장이 이어지고 있다”며 “브렉시트의 불확실성도 계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 외에 중동 지역의 긴장 고조로 에너지 자원 가격이 널뛰고 있는 점도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됐다. 

국가별로는 미국 경제가 올해 2.6%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 4월 2.3%에 비해 0.3%포인트 올랐다. 유로존의 경제성장률은 지난 4월 전망치와 같은 1.3%다. 중국은 0.1%포인트 떨어진 6.2%로 전망됐다. 일본도 0.1%포인트 낮은 0.9%로 나타났다. 한국은 이번 조사 대상국에서 빠졌다. 지난 4월 발표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6%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