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과 다른 러시아…‘독도 영공 침범’ 빠른 사과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7.24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기기 오작동 탓, 깊은 유감 표시” 전해 왔다고 밝혀

러시아가 7월23일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인근 영공 침범 사건에 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 같다”고 한국 측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월2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기자들과 만나 "어제 러시아 차석무관이 국방부 정책기획관과의 대화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러시아 국방부 측에서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며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독도 인근 비행하는 러시아 TU-95 폭격기
독도 인근 비행하는 러시아 TU-95 폭격기 ⓒ연합뉴스

청와대에 따르면, 러시아 무관은 "이번 비행이 사전에 계획된 것이었고, 중국과의 연합 비행훈련이었다"며 "최초 계획된 (비행) 경로대로였다면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러시아 당국은 국제법은 물론이고 한국의 국내법도 존중한다"며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 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우리 정부가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러시아 무관은 “러시아 정부는 한국과의 관계가 발전해가길 바란다”며 “의도를 갖지 않았다는 사실을 한국 쪽이 믿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런 동일한 사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러 공군 사이의 회의체를 만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윤 수석은 ‘왜 어제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는가’라는 물음에 “어제 국방부에서 밝힐 줄 알는데 그렇게 하지 않아 오늘 밝히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이 있었던 7월23일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공군 무관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을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전날 오후 러시아 외교부는 성명을 내어 “TU-95 폭격기 2대는 일본해(동해)의 중립수역 상공에서 계획된 비행을 수행했다”며 한국 영공 침범 사실을 부인했었다.

윤 수석은 '러시아 정부가 공식적으로 영공 침범을 인정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부분은 따로 정리될 것"이라며 "러시아(정부)의 공식 입장이 나온 뒤에 말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어제 러시아 무관은 '적절한 사과와 유감 표명은 러시아 외교부와 국방부를 통해 나올 것'이라고 했다"며 "우리가 넘겨준 위치 좌표, 침범 시간, 캡처 사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러시아 정부의) 대응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자위대 군용기를 긴급 발진하고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일본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 대한 부분만 갖고 입장을 내면 될 것 같다"고 일축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