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방한한 날 발생한 중·러 도발…“한·미, 유사상황에 긴밀협의”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24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의도는 없었다” 유감 표명했지만, 커지는 한반도 안보불안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월24일 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난 후 떠나며 차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월24일 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난 후 떠나며 차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월24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했다.  

볼턴 보좌관은 전날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 도발 직후 한국에 도착한 바 있다. 정 실장은 볼턴 보좌관을 만나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데 대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전했다. 이에 볼턴 보좌관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에 대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민간 상선이 안전하게 항해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특히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해상 안보와 항행의 자유를 위한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2020년 이후의 한·미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양 측은 동맹 정신을 기반으로 가장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협의해 가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30일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 했다. 

양 측은 한·미 동맹이 공동 가치에 기반을 둔 상호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이라는 점, 한반도를 넘어 역내 평화·안정을 위한 핵심축이라는 점 등 역시 재확인했다.

한편,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월24일 브리핑을 통해 전날 러시아 정부로부터 깊은 유감 표명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러시아 차석 무관은 7울23일 오후 3시쯤 국방부에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국 측이 가진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 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믿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한·일 간 갈등으로 한·미·일 군사 동맹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북한의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가 그 틈새를 파고들어 무력시위한 거란 해석에 힘이 실린다. 

윤 수석은 '러시아 군용기가 경고방송에 응하지 않은 것도 기기 오작동 때문이냐'라는 질문에는 "과학적이고 전체적인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만 답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