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에 침투한 日자금 17조원…‘아베 도발’ 타깃 되나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7.29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 국내 대출금 17조원…“자금 공급 흐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 국내 2~3금융권에 풀린 일본계 자금이 17조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이 경제보복 일환으로 해당 자금 회수를 시도할 경우, 2~3금융권 주고객층인 서민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서울 테헤란로 동훈빌딩 1층 JT친애저축은행 본점 영업부 ⓒ 시사저널 최준필
서울 테헤란로 동훈빌딩 1층 JT친애저축은행 본점 영업부 ⓒ 시사저널 최준필

7월28일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액은 17조4102억원이었다. 이는 동종 업계의 전체 여신 76조5468억원 가운데 22.7%를 차지한다. 

구체적으로 일본계 저축은행의 여신 규모는 10조7347억원이다. 국내에서 영업 중인 일본계 저축은행에는 SBI, JT, JT친애, OSB 등이 있다. 대부업체의 경우 산와머니 등이 일본계로 분류된다. 이들이 국내에 빌려준 자금은 6조6755억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는 일본계의 비중이 워낙 큰 만큼 일본계 자금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상당 부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해 6월 국내에서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사람은 총 217만4000명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저신용(7~10등급) 고객은 116만9000명(53.7%)으로 절반이 넘었다.  

이 와중에 일본계 금융권이 실제 돈줄을 죄고 있다는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다. 대부업계 1위인 일본계 업체 산와머니는 올 3월부터 신규 대출을 하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법정 금리 인하 등으로 영업환경이 악화돼 한국시장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가) 일본 정부의 영향을 받아 실제로 자금 공급을 줄일지는 미지수이지만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