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6조원…1년 전의 ‘반토막’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31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인 반도체·스마트폰 동반 부진
ⓒ 시사저널 고성준
ⓒ 시사저널 고성준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4~6월) 영업이익이 1년 전에 비해 반토막 났다. 주력 사업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부문이 모두 부진한 탓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확정 실적으로 매출 56조1300억원, 영업이익 6조6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7월31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2조3900억원)보다 7.1% 늘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58조4800억원) 대비 4.0% 줄었다. 영업이익도 전분기(6조2300억원)보다 5.8% 증가했지만 1년 전(14조8700억원)보다는 55.6% 급감했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는 영업이익률은 11.8%로 전분기(11.9%)보다 더 떨어졌다. 지난 2016년 3분기(10.9%)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2분기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은 반도체 부문 이익 급감이다. 반도체 사업 매출은 16조900억원, 이익은 3조4000억원으로 2016년 3분기(3조3700억원) 이후 3년여 만에 가장 적은 흑자를 기록했다. 

2분기 스마트폰 등 IM(IT·모바일) 부문은 매출 25조8600억원과 영업이익 1조5600억원(지난해 2분기 대비 41.6% 감소)을 각각 올렸다. 갤럭시 S10 시리즈 판매가 예상보다 적었고 마케팅 비용이 증가하면서 실적이 기대에 못 미쳤다. 

상반기(1~6월)를 종합해 보면 삼성전자는 매출 108조5100억원, 영업이익 12조8300억원을 각각 올렸다. 1년 전(119조500억원·30조5100억원)과 비교해 각각 8.9%, 58.0% 줄었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 반도체 사업은 데이터센터 고객사 구매 재개와 모바일 고용량화에 따라 수요가 일부 회복됐다"면서 "하지만 주요 고객사의 재고 조정 등에 따른 전반적인 업황 약세와 가격 하락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무선 사업의 경우 중저가 제품 판매 확대로 스마트폰 판매량은 늘었으나 플래그십 제품 판매 둔화와 중저가 제품 경쟁 심화, 마케팅 비용 등으로 수익성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