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잠수함에 탄도미사일 3개 탑재 가능…곧 진수 가능성”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31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국회서 이혜훈 정보위원장에게 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7월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시찰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면서 잠수함에서 SLBM 발사관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붉은 원)과, 함교탑 위 레이더와 잠망경 등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파란 원)을 각각 모자이크 처리했다.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7월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시찰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면서 잠수함에서 SLBM 발사관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붉은 원)과, 함교탑 위 레이더와 잠망경 등이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파란 원)을 각각 모자이크 처리했다. ⓒ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공개한 신형 잠수함은 SLBM(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3개가량을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국방정보본부는 7월31일 국회에서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이같이 보고했다고 이 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방부는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모자이크로 처리된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이 SLBM 발사관이 탑재된 위치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북한은 2016년 8월 고각 발사로 SLBM이 500㎞를 날아간 이후 3000t급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고 공언해 왔고, 이번에 3000t급이라고 명시하지 않았지만, 그에 준한다는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잠수함) 직경이 7m 되고, 그것으로 대충 길이를 계산해보면 70m~80m 정도 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고래급 잠수함보다는 조금 더 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진수 전 단계로, 조만간 해상에서 진수할 가능성이 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한편, 북한이 이날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과 관련해 이 위원장은 "(국방부가) 사거리 250㎞로 추정된다고 했지만, 자세한 보고를 받지 않았다"면서 "정확도를 높이려는 게 아닌가 하는 게 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오늘의 도발이 8월에 있을 한·미 연합훈련을 견제하고 우리의 신형 첨단무기 도입에 대한 불만과 견제의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위협 대상이 대한민국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