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한국 내 反日 감정 과열돼 있다”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2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백색국가 제외 조치 이후 일본 현지 언론 반응은?

일본이 2일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한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이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자국의 조치와 관련한 추가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일본 주요 매체들은 대부분 이번 결정으로 인해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단편적인 일본 정부 입장 외에 적극적인 분석이나 평가를 내놓진 않고 있다. 오히려 자국의 조치에 대한 한국 정부와 여론의 반응에만 관심을 보이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인 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결정한 2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브리핑 화면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 간소화 대상인 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결정한 2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브리핑 화면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적극적인 분석 없이 한국 정부·여론의 반응에 촉각

일찍이 한국에 대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가능성을 100%라고 보도하며 한일관계의 악화를 우려했던 일본 아사히신문은 2일 일본 발표 직후 ‘No 아베‘ 스티커가 곳곳에 붙은 한국의 모습을 담은 르포 기사를 통해 한국 내 반일 감정이 과열돼 있다고 소개했다. 아사히는 이번 조치로 인해 한일 관계가 심각한 사태에 빠지게 됐다면서도 “일본 기업에 악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일본 경제 산업 장관의 발언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보수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오후 개최된 우리 정부의 긴급 국무회의 내용을 속보로 전하며 ‘한국 문재인 대통령 “매우 경솔한 결정, 모든 책임은 일본에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백색 국가에서 배제되더라도 일본 기업이 엄격한 수출 관리 체제를 갖추는 등의 요건을 충족시키면 큰 영향은 없을 것"임을 강조했다.

극우성향이 강한 산케이신문은 아직까지 뚜렷한 평가나 분석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일본의 조치에 반발하는 한국 여론 또는 재일 한인단체의 반응에 집중했다. 이날 오후 산케이는 ”일본의 시행령 개정 후 일부 재일 한인들이 일본의 경제 보복의 부당함을 담은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한국 여론을 전한 재일 한인의 목소리도 담았다.

한국의 반일 분위기를 담은 아사히신문 기사
한국의 반일 분위기를 담은 아사히신문 기사

日 언론들 ”일본 수출업체도 타격 입을 것“

한편 일본의 이번 조치로 인해 장기적으로는 일본 기업들에도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보도를 한 매체도 있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아베 총리의 수출규제 조치 후 일본 21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총 35건의 한·일 교류가 연기 또는 중단됐다는 자체 집계 조사를 발표하며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국내 피해도 무시할 수 없음을 강조했다.

지난달 아베 총리의 수출 규제 조치 직후 ”국제정치의 도구로 통상정책을 이용하려는 발상“이라고 비판했던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국이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등 생산거점에서 일본으로부터 들여오는 수입품을 쓸 경우, 절차가 까다로워질 수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 역시 일부 전문가들의 멘트를 인용해, 글로벌 공급망이 서로 얽혀 있기 때문에 한국뿐 아니라 일본 수출업체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