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경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7일 한반도 수직관통 예상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5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두번째 한반도 상륙 태풍이 온다…전역에 강한 비바람 전망

올해 처음으로 한반도를 수직 관통하는 태풍이 다가오고 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다. 프란시스코는 8월6일 오후 남해안에 상륙한 뒤 7일 한반도를 수직 관통할 것으로 보여 대비가 절실하다.

8월5일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6일 낮 제주도를 지난뒤 밤사이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7일 오전 9시 안동 서쪽 약 90km부근 육상으로 들어와 오후 9시께 속초 북북서쪽 약 3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뒤 8일 아침께 동해로 빠져나가며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 8호 태풍 프란시스코 8월5일 9시 기준 예상경로 ⓒ기상청

미국에서 제출한 남자 이름으로 붙여진 프란시스코는 5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약 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97㎞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소형 태풍인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풍속은 시속 97㎞(초속 27m)에 이른다. 강풍 반경은 220㎞다. 기상청은 프란시스코가 상대적으로 낮은 바다 수온과 일본, 남해안 지면과 마찰로 다소 약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기상청의 예상경로가 현실화될 경우, 프란시스코는 올해 한반도에 상륙하는 두 번째 태풍이 된다. 앞서 5호 태풍 다나스는 남부지방을 가로 질러 남부지방에 많은 양의 비를 쏟아 냈다. 다만 프란시스코가 다나스와 다른 점은 수직으로 관통한다는 점이다. 한반도 남쪽에서 북쪽으로 북상하며 대부분 지역에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 충북, 경상도 50~150mm(많은 곳 경남해안, 강원영동 200mm 이상), 서해안을 제외한 서울, 경기도, 충남, 전라도 10~60mm, 중부 서해안, 전라 서해안, 제주도, 울릉도, 독도(7일) 5~40mm다. 해안가, 지리산 위주로 250mm 강수량을 보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9호 태풍 레끼마도 8월4일 오후 3시 필리핀 해역에서 발생했다. 기상청은 발달 초기 강풍 반경 200km의 소형급 태풍인 레끼마가 점차 중형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