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 김종일 기자 (idea@sisajournal.com)
  • 승인 2019.08.13 15:00
  • 호수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영향력 있는 문화예술인] ‘월드스타’ BTS 2위…조수미·유시민·조정래 ‘Top 5’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꾸준하게 장기 기획 보도를 이어온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관계뿐만 아니라, 재계·언론계·학계·문화계 등에서 해마다 본지 조사 결과를 특별히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올해 조사 역시 국내의 오피니언 리더들인 행정관료·교수·언론인·법조인·정치인·기업인·금융인·사회단체인·문화예술인·종교인 각각 100명씩 총 1000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국내 최고 권위의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퍼블릭’과 함께 조사를 진행했다. 6월24일부터 7월16일까지 리스트를 이용한 전화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자는 남성 74.8%, 여성 25.2% 비율이며, 연령별로는 30대 18.1%, 40대 37.0%, 50대 34.9%, 60세 이상 10.0%다.

 

“스스로 하나의 장르가 됐다.” 위대한 성취를 거둔 이들에게는 간혹 이런 평가가 뒤따른다. 이 어려운 일을 봉준호 감독(50)이 해냈다. 그는 올해 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황금종려상은 전 세계 예술영화 축제로 최대 규모,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이 영화제 최고상이다. 한국영화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기생충》이 사상 처음이다.

당연히 대한민국이 들썩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영예로운 일로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며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봉준호 감독 ⓒ 시사저널 박정훈
봉준호 감독 ⓒ 시사저널 박정훈

봉준호 감독은 올해 시사저널이 실시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사의 영향력 있는 문화예술인 부문에서 지목률 33.6%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공동 9위에서 무려 여덟 계단을 올라섰다. 봉 감독이 ‘한국을 움직이는’ 문화예술인의 가장 앞자리에 자리하게 된 이유는 단순히 칸에서 황금종려상이라는 트로피를 들어올렸기 때문만은 아니다.

그는 지금껏 대중과 함께 호흡해 왔다. 한국 사회는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공감이 될 만한, 그러면서도 깊이 있게 고민해 볼 만한 주제들을 던져왔다. 《플란다스의 개》부터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해외 프로젝트인 《설국열차》와 《옥자》에 이르기까지 봉 감독이 구축해 온 영화 세계에는 작품성은 물론 대중성이 있었다.

《기생충》은 결과 못지않게 과정도 아름다웠다. 표준근로계약을 지켰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그럼에도 봉 감독은 “우리는 이미 수년 전 정착된 표준근로를 따랐을 뿐 선구적으로 공헌한 게 하나도 없다”며 “나와 《기생충》이 표준근로의 아이콘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의 영광에 안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 20년을 감독으로 활동했다는 그는 앞으로 20년을 더 현역으로 있겠다고 천명했다. 봉준호라는 우주는 이제 시작된 셈이다.

봉 감독에 이어 문화예술인 부문 2위는 역시 세계적 가수로 우뚝 선 방탄소년단(BTS)이 차지했다. 4.0%의 지목률을 얻었다. ‘세계적’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BTS는 올해도 세계 구석구석을 누비며 공연을 펼쳤다. ‘제2의 비틀스’ ‘21세기 비틀스’라는 수식어가 더 이상 낯설지 않은 BTS는 이제 전 세계에 한국을 대표하는 상징이 됐다. 그들의 팬클럽 ‘아미(army)’는 한류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다.

3~5위는 성악가 조수미(3.7%), 작가 유시민(3.6%), 소설가 조정래(3.0%)가 각각 차지했다. 이들은 매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한국 문화예술계에 뚜렷한 자신의 족적을 남기고 있다.

☞‘2019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연관기사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여권 총선 정국 주도할 ‘3李’         

야권, 불안한 1위 황교안             

文대통령 움직이는 트럼프·김정은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윤석열, 힘 세진 만큼 우려도 커져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손석희 아성 누가 무너뜨릴까         

당연한 1위, 세계를 흔든 BTS       

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류현진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