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여권 총선 정국 주도할 ‘3李’
  • 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9.08.13 09:00
  • 호수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여권 인물] 이해찬·이낙연·이인영 1~3위
이재명‧박원순 등 여권 잠룡들도 10위 내에 포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꾸준하게 장기 기획 보도를 이어온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관계뿐만 아니라, 재계·언론계·학계·문화계 등에서 해마다 본지 조사 결과를 특별히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올해 조사 역시 국내의 오피니언 리더들인 행정관료·교수·언론인·법조인·정치인·기업인·금융인·사회단체인·문화예술인·종교인 각각 100명씩 총 1000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국내 최고 권위의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퍼블릭’과 함께 조사를 진행했다. 6월24일부터 7월16일까지 리스트를 이용한 전화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자는 남성 74.8%, 여성 25.2% 비율이며, 연령별로는 30대 18.1%, 40대 37.0%, 50대 34.9%, 60세 이상 10.0%다.

요사이 여권을 가장 곤혹스럽게 만드는 것은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문재인 정부의 가장 아픈 부문인 ‘경제 실정’을 더욱 후벼 팔 요인이기 때문이다. 집권 중반기에 치러진 선거마다 야권이 여당을 상대로 많이 사용하는 프레임 또한 ‘경제 실정’이었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따른 경제위기 심리는 내년 총선 승리에 사활을 건 여권으로선 반드시 극복해야 할 과제다.

그나마 여권으로서는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지금의 야권이 전열을 가다듬지 못하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여기는 분위기다. ‘선거 승리의 최대 호재는 야권’이라는 말도 그래서 나온다. 7월말까지 권리당원 등록을 끝마친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당을 조금씩 총선체제로 바꾸는 분위기다. 그 선두에 이해찬 대표가 있다. 우려됐던 친문(親文)계 및 청와대 핵심들과의 갈등도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표면적으론 이 대표가 당을 완벽하게 장악했다는 분석이 많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차기 총선 첨병’ 역할론이 당 일각에서 제기되자 이 대표는 “민주연구원은 당의 장기 전략을 수립하는 곳일 뿐”이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스스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마당에 당이 일부 친문 핵심세력들에게 휘둘릴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시사저널 임준선 박은숙·연합뉴스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시사저널 임준선 박은숙·연합뉴스

그런 점에서 올해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를 통해 여권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인물로 이 대표가 뽑힌 것은 당연해 보인다. 이 대표는 26.7%의 지목률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여전히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힘겨루기 양상도 나타난다. 실제 이 대표와 함께 경쟁한 2위 이낙연 국무총리(23.7%)와의 지목률 격차는 미미했다. 당정의 양 수장이 여권의 수레바퀴를 이끄는 형국이다. 현재 이 총리는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가 계속 거론되고 있다. 여권 차기 대선후보 조사에서도 부동의 1위다.

이 대표와 함께 당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8.8%로 3위를 차지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야당의 거센 공세를 직접 맞닥뜨리며 원내 전략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이른바 여권의 ‘3李 시대’가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 최측근, 조국·양정철 ‘눈길’

법무장관 입각이 예상되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목률 8.5%로 4위에 랭크됐다. 조 전 수석이 법무장관에 오를 경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함께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 사정 작업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나란히 6, 7위를 기록했다.

또 다른 잠재적 대권후보인 유시민 작가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8, 9위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는 10위와 11위로 나타났다. 이해찬 대표를 제외하고 순위 안에 든 대부분의 인사들이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인물들로 채워졌다는 점은 이미 여권의 시선이 차기 정권 재창출을 준비하는 쪽으로 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2019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연관기사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야권, 불안한 1위 황교안             

文대통령 움직이는 트럼프·김정은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윤석열, 힘 세진 만큼 우려도 커져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손석희 아성 누가 무너뜨릴까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당연한 1위, 세계를 흔든 BTS       

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류현진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