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항공 직원 ‘무더기 일본행’ 제드 티켓 논란
  • 박성의 기자 (s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6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석 늘어난 일본행 항공편, 저렴한 직원가로 예약한 직원만 수백 명”
“기회주의” 비판에 “복지혜택 쓰는 것 두고 애국 강제할 수 있나” 반론도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이후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한항공 직원들이 공석이 된 일본행 비행기 티켓 수백 장을 직원가로 싸게 구매하며 ‘호재’를 누리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익명을 요구한 대한항공 한 내부직원은 “항공사 직원이면 비행기 공석을 싸게 구매할 수 있는데, 이 제도를 앞세워 일본행 티켓을 구매한 직원이 급증했다”며 “일부 직원들은 이번 반일운동을 ‘가족여행 싸게 갈 기회’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의 익명 게시판에는 이 같은 상황을 두고 자성을 촉구하는 글과 ‘사내 복지와 애국을 연계시키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는 반론이 오가는 등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8월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일본 아베정권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규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시사저널
8월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일본 아베정권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규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시사저널

일본행 항공편 취소에…"제드 이용 늘었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시작되면서 인천공항을 통한 일본 여행객이 지난달 하순부터 1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이후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을 다녀온 여행객은 60만8000명(2일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2만명)보다 1만1000명(1.8%) 줄었다.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본격화되면서 국적항공사들의 운항 축소·중단 움직임도 커지고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이달 12일부터 삿포로·오사카·후쿠오카·나고야 노선의 항공기를 중소형 항공기로 교체할 계획이다.

항공사가 노선 운항을 축소 또는 중단하는 방식으로 위기 타개를 꾀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직원들은 이를 ‘여행 호재’로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일 대한항공 직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익명게시판에는 이 같은 상황을 고발하는 글이 게시됐다. A씨는 “8월14일까지 인천 출발 일본행 제드 리스팅 숫자가 550명이나 된다”며 “‘기회는 이때다’라고 하는 직원, 가족분들이 생각보다 많아 놀랍다”라고 적었다. 이어 “예전 같으면 여름 성수기때 감히 리스팅조차 못 할 시기가 있었지만 아무리 그래도 지금 시기는 좀 그렇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제드(ZED·Zonal Employee Discount) 티켓이란 항공사가 직원들에게 제공하는 복지성 할인 항공권이다. 항공사는 비행기 출발 시점까지 아직 팔리지 않은 잔여석에 한해, 최대 90% 가까이 할인한 가격으로 티켓을 예약할 수 있는 기회를 직원에게 준다. 직원의 부모 및 형제, 자매 등도 같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신청은 선착순이다. 사전 결제 후 리스팅(LISTING·대기)하다가 당일 날 최종적으로 자리가 비면 탑승할 수 있다. A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대한항공 직원들이 반일 운동이 일고 있는 올 여름을 저렴하게 일본 여행을 떠날 적기로 판단하고, 제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셈이다.

실제 A씨의 주장을 뒷받침 하는 증언도 나왔다. 6일 시사저널과 만난 대한항공 현직 부기장은 “제드 리스팅 숫자를 항공편마다 다 세기 힘들지만, 일본행 비행기에 대한항공 직원들이 크게 늘어났다는 것은 승무원과 파일럿들 사이에선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본래 여행 성수기에는 제드를 이용해 여행을 떠나지 않는다. 먼저 제드 리스팅에 이름을 올려도 일반 승객들이 몰리면 직원들의 티켓은 자동 취소되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최근 (반일) 분위기가 심상치 않으니까, 일부 직원들이 공석이 생길 것을 확신하고 일본 여행에 나선 것 같다”고 귀띔했다.

 

'국책항공사로서 부끄러운 일' vs '과도한 애국 강요'

대한항공 익명 게시판에 올라온 '일본행 제드' 관련 비판 글 ⓒ시사저널

이런 상황을 두고 대한항공 직원들 간 의견은 크게 갈리고 있다. 직원을 떠나 국민으로서 부끄럽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개인의 사생활을 두고 ‘애국’을 강제할 수는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지난 2일 대한항공 내부 게시판에 한 직원이 “다 놀러 여행가는 분만 있지 않다. 주재 가족이나 유학 중인 자제를 보기 위해 떠난 사람도 있다”고 글을 적자, 또 다른 직원이 “나리타, 오사카 매 비행 제드가 이삼십 명인데 그들이 다 그런 상황이라는 것이냐”며 반박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대한항공 직원들의 행태가 대한항공의 창립 이념인 ‘수송보국’(수송으로 국가에 보은한다) 정신에 위배된다는 비판도 나온다.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양국 간 갈등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태극 도안과 영문 명칭 ‘Korean’을 사용하는 국책항공사 직원이 국가의 위기를 여행의 기회로 삼는 것은 과한 기회주의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일본행 제드 리스팅이 얼마나 되는 지는 알지 못한다”며 “집계해 볼 수는 있겠지만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고, 또 이를 모든 직원이 열람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일본으로 여행을 떠나는 직원이) 500명이 넘는다는 주장도 믿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해당 글도 이미 지워진 상황으로 입장을 표명할 만한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