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분쟁, 반도체 불황 속 상반기 경상흑자 ‘7년 만에 최소’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6 1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 줄어든 218억 달러, 수출은 7개월 연속 ‘마이너스’
인천항에 컨테이너 운반용 트레일러가 쌓여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인천항에 컨테이너 운반용 트레일러가 쌓여 있는 모습 ⓒ 연합뉴스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불황 등 각종 악재 속 올해 상반기(1~6월)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가 7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8월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 경상수지는 63억8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흑자 규모는 10억8000만 달러(14.5%) 감소했다. 

수출·수입액을 비교한 상품수지 흑자가 지난해 6월 95억4000만 달러에서 올해 6월 62억7000만 달러로 줄어든 게 경상흑자 감소의 원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수출이 15.9%(523억1000만 달러→439억9000만 달러), 수입이 11.8%(427억7000만 달러→377억2000만 달러) 줄었다. 수출이 수입보다 많이 감소해 상품수지가 악화했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반도체·석유류 단가 하락, 대(對)중국 수출 부진 등이 수출 감소 배경"이라고 말했다. 

올 상반기 누적 경상수지는 217억7000만 달러 흑자다. 지난 4월 적자(-6억6000만 달러)를 제외하면 월별 흑자를 이어갔다. 

그러나 흑자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71억3000만 달러(24.7%) 감소했다. 반기 기준 유럽 재정위기를 겪었던 2012년 상반기(96억5000만 달러) 이후 7년 만에 최소다. 

특히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상반기 누적은 2777억2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8% 줄었다. 2년 반 만에 첫 감소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