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文대통령 움직이는 트럼프·김정은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8.13 10:00
  • 호수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을 움직이는 인물] 국내 인사 아닌 트럼프‧김정은 1·2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꾸준하게 장기 기획 보도를 이어온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관계뿐만 아니라, 재계·언론계·학계·문화계 등에서 해마다 본지 조사 결과를 특별히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올해 조사 역시 국내의 오피니언 리더들인 행정관료·교수·언론인·법조인·정치인·기업인·금융인·사회단체인·문화예술인·종교인 각각 100명씩 총 1000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국내 최고 권위의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퍼블릭’과 함께 조사를 진행했다. 6월24일부터 7월16일까지 리스트를 이용한 전화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자는 남성 74.8%, 여성 25.2% 비율이며, 연령별로는 30대 18.1%, 40대 37.0%, 50대 34.9%, 60세 이상 10.0%다.

지난 6월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인 만남이 성사됐다. 바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깜짝 회동’이다. 앞서 2월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빈손으로 돌아섰던 두 정상이었기에 충격은 더 컸다. 4개월여의 시간 동안 북·미 관계가 오히려 냉랭해진 것 아니냐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던 중에 벌어진 ‘세기의 이벤트’에 전 세계가 놀랐다.

두 정상의 만남 가운데서 주목받은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력이었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줄곧 양국 사이의 중간자 역할을 자처하며 북·미 협상 카드를 성사시키기 위해 애써왔다. 그 결과 중 하나가 ‘판문점 회동’이었고, 문 대통령의 노력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뒤따랐다.

이런 분위기가 반영됐기 때문일까. 시사저널의 ‘2019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에서 ‘대통령에게 가장 영향력 큰 인물’ 1위와 2위에는 이례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나란히 올랐다. 문재인 정부는 물론, 과거 역대 정부에서도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인물로 해외 인사가 1, 2위에 오른 적은 한 번도 없었다는 점에서 올해엔 한반도 주변 외교력이 문 대통령에게 중요한 ‘화두’였다는 것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특히 최근 한·일 무역갈등이 본격화하면서 다시금 정부의 ‘외교력’이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17.3%의 지목률로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김정은 위원장은 16.4%의 지목률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에는 순위 안에 들지 못했지만, 지난해 6위(6.1%)에 오른 데 이어 올해엔 1위로 급부상했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보다 한 단계 높은 5위(6.7%)에 자리했던 김 위원장 역시 올해 지목률이 크게 상승하며 2위를 차지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 EPA·AP 연합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 EPA·AP 연합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 EPA·AP 연합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 ⓒ EPA·AP 연합

조국, 국내에서는 대통령에게 가장 큰 영향력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올해 15.2%의 지목률로 3위를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대통령에게 영향력이 가장 큰 인물로 지목됐다. 1위와 2위에 비해서도 지목률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조 전 수석은 최근 법무부 장관 임명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야당 일각에서는 “이대로 가다가 대선까지 나갈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조 전 수석 본인은 현재까지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지만, 친문 세력의 ‘차기 주자’로 성장할 수 있다는 관측은 정치권 안팎에서 공통적으로 나오고 있다. 최근 검찰 개혁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조 전 수석의 행보는 정치권의 큰 관심사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13%의 지목률로 4위 자리에 올랐다. 노 전 대통령은 2017년과 2018년 7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는 순위를 더 끌어올렸다.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는 개혁의 방향성이 노무현 정부에서 추진했던 개혁의 연장선에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2019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연관기사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여권 총선 정국 주도할 ‘3李’         

야권, 불안한 1위 황교안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윤석열, 힘 세진 만큼 우려도 커져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손석희 아성 누가 무너뜨릴까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당연한 1위, 세계를 흔든 BTS       

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류현진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