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춘호 인터뷰④] 文캠프 홍보본부장 맡은 예종석 교수가 장남 
  • 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9.08.28 14:00
  • 호수 15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30주년 특별기획 ] 대한민국, 길을 묻다(28)
'민주화 투사' 예춘호 전 민추협 부의장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로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의 ‘대한민국, 길을 묻다’ 인터뷰 기사를 연재한다. 연재 순서는 인터뷰한 시점에 맞춰 정해졌다.

(1)조정래 작가 (2)송월주 스님 (3)조순 전 부총리 (4)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5)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6)김원기 전 국회의장 (7)김성수 전 대한성공회 대주교 (8)박찬종 변호사 (9)윤후정 초대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 (10)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11)한승주 전 외무부 장관 (12)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13)허영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 (14)이종찬 전 국회의원 (15)남재희 전 노동부 장관 (16)박관용 전 국회의장 (17)송기인 신부 (18)차일석 전 서울시 부시장 (19)임권택 감독 (20)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21)이문열 작가 (22)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교수 (23)역사학자 이이화 선생 (24)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25)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 (26)손숙 예술의전당 이사장 (27)한승헌 변호사 (28)예춘호 전 민추협 부의장

예춘호 전 민추협 부의장이 2012년 10월10일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시대의 양심 정구영’ 평전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예춘호 전 민추협 부의장이 2012년 10월10일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시대의 양심 정구영’ 평전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부산 동삼동 난민주택 사업 말고도 예 전 부의장은 부산에서 많은 사회사업을 벌였다. 1964년 그가 세운 영도도서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민영 도서관이다. 부산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도 영도도서관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고등공민학교를 지어 무상교육을 펼쳤고 무료 탁아소, 무료 유치원, 무료 예식장 등 사회사업도 벌였다. 이러한 배경에는 젊은 시절 심취한 좌파적 사회주의 경제학의 영향이 컸다. 당시 이러한 그의 활동은 사회 개조의 실험과 같았다.

장남인 예종석 한양대 교수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아름다운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할 수 있는 것도 어릴 적부터 부친의 다양한 사회활동을 어깨너머로 봐서 그렇다. 예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과 경남고 선후배 사이로 지난 대선 기간 동안 문재인 캠프에서 홍보본부장을 맡아 활동했다. 부친을 따라 전두환 정권의 독재를 극렬하게 반대했던 삼남 예종영 가톨릭대 교수는 남재희 전 노동부 장관의 둘째 사위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