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에 칼 빼든 검찰…관련 기관들 전격 압수수색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8.27 11: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대학, 사모펀드 사무실, 웅동학원 등에 검사·수사관 급파
8월27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취재진이 조 후보자를 기다리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지 않았다. ⓒ 시사저널 임준선
8월27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취재진이 조 후보자를 기다리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지 않았다. ⓒ 시사저널 임준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검찰은 8월27일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된 대학, 사모펀드 사무실, 웅동학원 등지를 동시다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산의료원, 고려대, 단국대, 공주대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논문 작성과 입학, 장학금 수여 관련 기록들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려워질 수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씨가 한영외고 재학 시절 인턴십을 하고 논문 등을 작성한 단국대와 공주대, 인턴 활동 등을 자기소개서에 기재해 입학한 고려대 등에서 관련 기록을 확보해 입학 과정에 미심쩍은 점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조씨가 1년간 다니며 장학금 800만원을 받은 서울대 환경대학원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시켰다. 

특히 조씨가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대해 검찰의 화력이 집중되는 모습이다.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양산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조씨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 관련 규정을 어겼는지 확인하고 있다. 조씨는 2016년부터 3년간 한 학기에 200만원씩 총 6번의 장학금을 받았다. 아울러 조씨는 2015년 입학 학기에서 유급한 뒤 휴학했는데, 2015년 7월 외부장학금에 대한 예외규정을 추가해 의전원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 

검찰은 부산시청 건강정책과 등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노 원장 등 부산지역 의료기관장 임명 관련 자료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과 경남 창원에 있는 웅동학원 재단 사무실도 압수수색해 펀드 투자·운용 내역과 학교법인 회계 관련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웅동학원은 조 후보자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이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지 않은 채 자택에 머물며 압수수색 상황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