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다른 길 내몰린 조국·여당, 9월 2~3일 청문회에 ‘올인’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8.27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강제수사로 더욱 궁지 몰려…민주당 “대승적으로 청문 일정 수용”
사퇴 압박 받는 조 후보자 “법무·검찰개혁의 큰길에 차질 있어선 안 돼” 호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시사저널 최준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시사저널 최준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9월 2~3일 열리는 인사청문회에 사활을 걸게 됐다. 의혹이 잦아들지 않고 문재인 정부의 근간마저 흔들리려 하는 가운데, 막다른 길에 놓인 조 후보자의 거취가 더욱 중요해졌다. 

민주당은 8월27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합의한 '9월 2~3일 이틀간 개최'를 수용하기로 했다. 

앞서 민주당은 여야 법사위 간사가 8월26일 잠정 합의한 9월 2~3일 청문회 개최 일정과 관련해 재협상을 추진하려 했다. 현행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절차는 9월2일 끝나야 하는데, 청문회가 그 시한을 하루 넘긴 9월3일 열리는 건 법적으로 타당하지 않다는 논리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이날 검찰의 강제수사 착수 등으로 여론이 더욱 악화하면서 찬밥 더운밥 가릴 수 없게 된 상황이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법사위에서 합의된 일정을 대승적으로 수용한다"고 밝혔다. 

극심한 사퇴 압박에 내몰린 조 후보 입장에서도 반전을 꾀할 유일한 창구는 인사청문회장이다. 조 후보는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법무·검찰개혁의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된다.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성실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파만파로 커져오던 조 후보자 의혹은 검찰 강제수사 소식에 정점을 찍었다. 검찰은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된 대학, 사모펀드 사무실, 웅동학원 등지를 동시다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이 인사청문회 전 법무장관 후보자에 관한 압수수색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급기야 이날 한때 조 후보자의 출근이 늦어지자 사퇴설이 고개를 들기도 했다. 사퇴설에 대해 조 후보자는 "제가 할 수 있는 제 일을 하도록 하겠다"고 일축했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경기도 용인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조국 법무장관 임명만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국민들께 조국의 실체를 낱낱이 알려드려 국민과 막아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번 사안엔 조 후보자 한 사람이 아닌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적폐가 담겨 있다고 황 대표는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 실체를 드러내는 게 이 정권의 실체를 알리는 길"이라면서 "우리가 아무리 청문회에서 의혹을 낱낱이 파헤친다 해도 대통령이 또다시 임명을 강행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