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법무장관 되면 가족수사 일체 보고금지 지시”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9.02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쏟아지는 언론 보도에 “이 정도로 검증받을 거라 상상 못 해”
9월2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조 후보자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본인 관련 의혹에 관해 해명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9월2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조 후보자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본인 관련 의혹에 관해 해명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9월2일 자신의 가족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와 관련해 "제가 만약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가족 관련 일체 수사에 대해 보고 금지를 지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시가 없어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고하지 않고 열심히 수사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과거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민정수석 등이 압수수색을 받을 때 수사 대상이 된다는 것만으로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추후 혐의가 입증되면 사퇴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조 후보자는 "저는 압수수색 당하지 않았다. 사실관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가정에 기초한 질문이기 때문에 답변하는 것은 옳지 않다. 어떤 뉘앙스로 답변하든 그 점이 수사에 영향을 미치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답했다. 

검찰은 8월27일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된 대학, 사모펀드 사무실, 웅동학원 등지를 동시다발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조 후보자는 '검찰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한 게 이례적'이라는 취재진의 언급에 "청문회 과정에서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 언급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후보자로서 어떤 형식으로든 제 입에서 평가가 나오면 향후 수사에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이라며 "윤 총장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쏟아지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이 정도로 검증받을 거라 상상하지 못했다. 과거 수많은 후보직이 있었지만 저와 관련해 언론 검증의 보도량을 보면 감당할 수 없는 정도였다"고 토로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저는 물론 인사청문회 준비단에서 아무리 보도자료를 내도 (언론 보도들에) 반영되지 않더라. 왜 그랬는지에 대해서는 저 스스로 돌아보고 반성하겠다"면서 "하지만 보도 내용에 대해 명백한 허위가 발견되기도 했다. 저희가 공개적으로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한 번 봐주면 좋겠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