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브리핑] 전주시, 탄소 국가산단 조성 본격 착수
  • 호남취재본부 신명철 기자 (sisa610@sisajournal.com)
  • 승인 2019.09.03 1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곧 보상 절차 시작’…2024년까지 전주 팔복·여의동 일대 65만㎡ 조성
전북도, 남원시 부적절 인사·보조금 운영 부실 등 무더기 적발
전주시, 종합경기장 개발 기본 틀 기본계획 용역 착수

전북 전주시는 국토교통부가 ‘전주 탄소 소재 국가산업단지’에 대한 심의를 거쳐 산업단지로 최종 지정·승인한 만큼 향후 보상 절차를 시작으로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이상운 효성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진들이 8월 29일 효성 탄소섬유 전주공장에서 탄소섬유 투자계획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전북도
이상운 효성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진들이 8월 29일 효성 탄소섬유 전주공장에서 탄소섬유 투자계획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전북도

전북도, 전주시, LH공사는 내년 용지보상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2365억원(국비 444억원 포함)을 들여 일대를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전주 탄소 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2024년까지 동산동과 고랑동, 팔복동 일원 66만㎡(약 20만평)에 탄소 소재는 물론 최첨단 항공 부품, 신성장 분야 등 70여개의 기업, 10여개의 R&D(연구개발) 시설, 20여개의 지원시설을 갖추는 것이다.

특히 산업용지를 조기 공급해 인근 한국탄소융합기술원, KIST 전북분원, 전주 친환경첨단복합단지, 효성 탄소공장, 완주테크노밸리산단을 연계해 탄소소재산업 특화클러스터로 구축할 방침이다.

탄소 특화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탄소소재 기업 유치가 활성화해 2378억원의 생산유발과 2000명의 고용효과가 날 것으로 전북도와 전주시는 기대한다.

특히 탄소 국가산단은 최근 일본의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맞물려 탄소섬유의 급격한 수요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탄소 소재 생산부터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전·후방 기업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탄소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주시는 전망하고 있다.

시는 특히 탄소 국가산단을 통해 관련 기업 집적화로 탄소 소재부터 완제품 생산기업까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만큼 이에 대비해 소재 국산화 기술개발과 인력양성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전주지역 탄소 관련 기업은 효성 첨단소재를 비롯해 총 97개사로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추가로 70여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어서 모두 170여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산·학·연 인프라를 유기적으로 엮어 대한민국 탄소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가 척박한 땅에서 일궈온 대한민국 탄소산업이 힘든 여건 속에서도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이제는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국가전략산업으로 자리 잡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고 국가경제의 자생력을 키울 한줄기 희망이 되고 있다”면서 “탄소부품소재와 탄소기술 국산화를 이뤄내 전주경제가 국가경제를 이끌고, 시민들을 위한 더 많은 먹거리도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탄소국가산업단지 위치도 ⓒ전북도
전북 전주탄소국가산업단지 위치도 ⓒ전북도

◇전북도, 남원시 부적절 인사·보조금 운영 부실 등 무더기 적발

남원시가 필요 인력보다 적거나 많은 인사를 시행해 전북도로부터 주의 통보를 받았다. 

3일 전북도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감사 결과에 따르면, 2015년 10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이뤄진 남원시의 행정행위에 대한 종합 감사에서 28건을 적발했다. 남원시는 2016년 상반기와 2017년 하반기 인사에서 6급 1명, 7급 2명, 8급 2명을 승진요인보다 적게 임용했다.

그러나 2017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는 7급과 8급을 각각 1명 많게 승진시켰다. 남원시는 전보 제한 기간에 해당하는 공무원 241명도 인사 발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전북도는 인사원칙 훼손 책임을 물어 남원시에 '주의'를 통보했다. 관광지 육성 사업 때 도지사 승인 없이 사업계획 변경을 승인한 것도 적발해 '주의' 통보했다.

전북도는 남원시의 특별조정교부금 집행 및 보조금 운영 부실, 마을기업 보조금 집행 부적정, 비산먼지 미신고 사업장 미고발, 지하수·공공하수처리시설 관리 소홀 등도 적발됐다.

남원시청 전경 ⓒ남원시
남원시청 전경 ⓒ남원시

◇전주시, 종합경기장 개발 기본 틀 기본계획 용역 착수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개발의 기본 틀이 될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종합경기장 개발에 필요한 사항을 모두 담은 종합경기장 부지 재생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기초조사와 토지 이용체계 구상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용역업체는 종합경기장 부지 12만3000㎡에 대한 기초조사, 사례조사, 벤치마킹, 시민 의견수렴, 재생컨셉, 도입시설, 공간 기본배치 구상, 교통·동선계획, 조경·녹지계획, 시설 규모 등을 살핀다.

시는 10월 용역 업체를 선정한 뒤 내년 하반기에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용역비는 3억4000여만원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은 종합경기장 부지 재생을 위한 첫발을 놓았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전주종합경기장 시민의 숲 상상도 ⓒ전주시
전주종합경기장 시민의 숲 상상도 ⓒ전주시

◇익산시 4개 공영주차장 추석 연휴 무료 개방

익산시는 추석 연휴인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도심의 4개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한다고 3일 밝혔다.

무료 개방하는 곳은 모현 1과 2 주차장, 중앙동 주차장, 영등동 주차장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시민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교통 혼잡을 막기 위한 조처”라고 말했다.

 

◇익산시의회, 제219회 임시회 폐회

-추경안 처리, 46개 조례 및 승인 원안수정 가결

익산시의회는 지난 8월 26일부터 9일간의 일정으로 열린 제219회 익산시의회 임시회를 폐회했다고 3일 밝혔다.

시의회는 이번 임시회에 상정된 총 46개의 조례 및 승인 안을 심도 깊게 검토해 원안 및 수정 가결했다. 익산시 관광약자를 위한 관광환경 조성 조례안, 익산시 공동주택 층간소음 방지 조례안, 익산시 농업인 마을공동급식 지원 조례안, 익산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올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제1회 추경예산보다 1144억이 증가한 1조4125억원으로, 노인복지시설 개선을 통한 고령층 복리 증대와 재해위험시설정비로 정주여건 개선 등 시민복리 향상을 위한 사업에 방점을 두고 심사해 의결했다. 

또 윤영숙 의원이 발의한 도시관리공단 타당성 검토용역 예산에 관한 제2회 추경예산 수정안이 가결됐다. 시의회는 이날 본회의에 앞서 5명의 의원들이 나서 △어린이집 급·간식비 지원 필요성 및 지원방안 관련 △모현동 e-편한세상 아파트 방음벽 설치공사 △신청사 건립 관련 미래지향적 계획과 비전제시 필요성 △주차장 확보 등 익산시 주차정책 △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증설허가 등에 대해 5분 자유발언을 했다.

2차 본회의 폐회 후 전체 시의원을 대상으로 '청탁금지법 및 부패방지'를 주제로 교육도 실시했다. 조규대 시의장은 “청렴은 공직자가 갖춰야 할 가장 기본이 되는 덕목”이라며 “오늘 교육을 계기로 시민들께 신뢰받는 청렴한 익산시의회를 만들기 위해 의원 모두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219회 익산시의회 본회의 모습 ⓒ익산시의회
제219회 익산시의회 본회의 모습 ⓒ익산시의회

◇한밤의 문화체험행사 ‘고창문화재 야행(夜行)’ 6일 개막

한밤의 문화재 체험행사인 ‘2019년 고창문화재 야행(夜行)’이 6일부터 사흘간 고창읍성 일원에서 열린다.

매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진행되는 이 행사에서는 고창읍성의 야경과 풍성한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다.

문화행사로는 1803년 정월대보름에서부터 시작된 200여년 역사의 ‘민속 대동놀이’, 창작 뮤지컬 ‘정화수 치성’, ‘한밤의 백중싸움’, 각종 버스킹 공연 등이 마련된다.

공예를 포함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은 94점의 지정문화재가 밀집해 있고 대한민국 최초로 행정구역 전체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된 역사문화의 산실”이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