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종말’ 꺼낸 황교안…“몰락 좋다면 조국 임명하라”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9.09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임명 철회 강력 촉구, 최후통첩”…靑, 9일 임명 여부 결정할 듯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권 종말’을 언급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월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월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황 대표는 9월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적 분노와 저항을 잠시 짓밟을 수는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었는데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 할 특수 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는 말들이 나온다”면서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더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여당에게도 화살을 날렸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부인인 정경심 교수 기소에 대해 정치검찰이라고 공격을 퍼붓는데, 이런 행태야말로 검찰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무너뜨리고 정치 검찰로 만드는 악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조국 후보를 임명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최후통첩이다”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거들었다. 그는 “만약 조국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민란 수준의 국민적 저항이 있을 것이고, 한국당은 그 저항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9월9일 조 후보자 임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민주당은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갖고 조 후보자의 '임명 적격'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할 경우 한국당은 긴급의원총회를 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소속 의원들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리기로 한 상황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