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 ‘정면돌파’ 결정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9.09.09 11: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2시 임명장 수여식·대국민 메시지 예정
야당 반대·검찰 수사에도 고심 끝 결단…검찰개혁 의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 6명에 대한 임명을 결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9일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9일 0시부터 임기가 개시됐다"고 밝혔다.

청와대 발표에 앞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를 방문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를 찾아 문 대통령의 임명 의사를 전했다. 보수 야당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하면서 정국에 커다란 후폭풍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청와대 제공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청와대 제공

검찰개혁 의지·검찰에 경고 메시지 담긴 결단

문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예상보다 장기간 고민 끝에 이뤄졌다. 지난 6월 인사검증 때부터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최종 임명하리라는 것은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그러나 개각 직후부터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지고,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까지 속도를 내면서 문 대통령은 막판까지 임명 여부를 고심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한 데에는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와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함께 담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로써 8.9 개각 대상자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등이 지명 한 달 만에 임명됐다. 이에 대해 “문 정권 종말”까지 언급했던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강력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수사도 주목된다. 당장 조 후보자의 부인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질 지도 큰 관심으로 떠오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신임 장관들에 대해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과 함께 결단의 배경이 담긴 대국민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