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임명 강행에 강력 반발…청와대로 몰려 간다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9.09 1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기 한국당 의원들, 긴급의총서 대응방안 논의…장외집회·국정조사·특검·해임건의안 등 검토

자유한국당은 9월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소식이 전해지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소속 의원 전원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렸던 한국당은 곧바로 긴급 의원총회를 진행한 뒤 청와대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월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월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 연합뉴스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브리핑 직후 "오늘 오후에 의원총회를 하고, 곧바로 청와대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9월9일 오전 9시경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조국 임명을 강행할 경우 즉시 긴급의원총회가 소집될 예정”이라며 “의원님들께서는 긴급 의원총회에 한분도 빠짐없이 신속히 참석하실 수 있도록 국회 내에서 비상대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임명 전 기자들에게 “(임명이 되면) 장외, 당내 투쟁을 해야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추석이라고 해서 중단할 순 없다”고 밝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연휴 기간에도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이고, 중앙에서도 각 지역에서도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한 총력투쟁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국민적 분노와 저항을 잠시 짓밟을 수는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국당은 이날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장외 투쟁을 조직하는 등 투쟁 수위를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원내에선 국정조사와 특검 실시, 해임건의안 제출 등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